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침실에 놓아두기만 해도 아동이나 청소년의 수면에 큰 지장을 초래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일 텔레그래프와 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아동이나 청소년들은 스마트폰 등을 사용하지 않고 곁에 놓아두기만 해도 친구들로부터 메시지 등이 오지 않을까 기대하게 되기 때문에 침실의 불을 끈 뒤에도 계속 깨어 있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런던 킹스 칼리지와 카디프 대 연구진이 전 세계 4개 대륙에서 6-19세 아동과 청소년 12만5,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개 기존 연구결과를 종합 검토한 이번 평가결과는 미국의학협회(JAMA) 소아과학저널에 게재됐다. 
이 연구에 따르면 학령기의 아동이나 청소년들이 잠자리에 들기 90분 이내에 전자기기를 사용할 경우 불충분한 수면을 취할 가능성이 2배로 증가하며, 낮 시간 졸릴 가능성이 3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이나 청소년들의 경우 밤중 미디어 기기를 실제 사용하지 않고 옆에 놓아두는 것만으로도 수면 부족 가능성이 79%, 수면의 질이 떨어질 가능성이 46%나 증가하며 낮시간에 졸릴 위험성은 126%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