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추된 이미지 반영 주가 하락
증권시장 상장 이후 최대폭
전문가“올해 이익 하향 불가피”


품질경영으로 세계 일류기업으로 도약한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노트7 리콜 및 단종사태로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당장은 실추된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삼성전자 주가는 11일 갤럭시 노트7 글로벌 판매중단 영향으로 한국 증권시장에서 8% 넘게 폭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무려 8.04%(13만5,000원) 떨어진 154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같은 주가 하락폭은 삼성전자가 1975년 6월 증권시장에 상장된 이후 최대치다. 또 이날 기록된 삼성전자의 일간 하락률(8.04%)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강타한 2008년 10월 24일(-13.76%) 이후 8년 만의 최대치다.
삼성전자 시총은 217조3,491억원으로 줄어 하루 새 19조원가량이 증발했다. 삼성전자는 이건희 회장이 불량은 암이자 범죄라며 강력한 ‘품질 경영’ 의지를 표시한 후 ‘품질 제일주의’로 일류 기업으로 도약했다. 이건희 회장 지시로 운동장에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무선전화기와 팩스를 직원들이 해머로  부수고 불까지 붙인 사건은 유명하다. 하지만 이번 갤럭시 노트7 단종으로 그동안 쌓아온 ‘품질 제일’ 이미지에 큰 상처를 입었다.
올 하반기 매출 전망도 부정적이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이미지, 신뢰도가 하락했기 때문에 삼성전자의 IM(모바일) 부분의 단기적인 이익 하향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내년 2월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차기 갤럭시 S8에 삼성전자의 명운이 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추락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이다.




D5_927_531.jpg


D5_South Korea Samsung Halti_554.jpg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의 전 세계 판매와 교환을 중단하며 단종을 발표한 11일 LA 지역의 한 휴대전화 판매 매장에 갤럭시 노트7이 전시돼 있던 자리(오른쪽)가 비어 있다. 옆에 놓인 휴대전화는 갤럭시S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