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예약주문 시작


애플이 7일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특별 행사를 열고 신제품 스마트폰 '아이폰 7'과 '아이폰 7 플러스'를 공개했다.카메라 성능을 대폭 높인 점이 신제품들의 가장 큰 특징이다. 모델별 저장용량은 기존의 2배로 늘었고,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이 신제품들은 미국에서 9일부터 예약판매가 개시되고 16일에 시판될 예정이다. 예약판매는 사흘, 출시는 아흐레 앞당겨졌다.한국에서는 10월 초 이후에야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이 출시 일정을 작년보다 앞당긴 것은 배터리 발화 위험으로 자체 리콜을 실시중인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7'과의 경쟁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두 제품의 카메라 화소 수는 1천200만으로 변함이 없으나 렌즈가 f/1.8로 더 밝고 LED가 4개 달린 트루톤 플래시가 포함됐다. 또 전면카메라로는 700만 화소급 새 모듈이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