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7’이 2일 애플의 텃밭인 미국에서 전격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뉴욕 맨해턴 해머스타인 볼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새 패블릿(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7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홍채인식’ ‘강화된 S펜’ ‘전·후면 엣지 디자인’을 무기로 하반기 세계 스마트폰 대전의 포문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보안기능으로 주목받는 ‘홍채인식’ 기능을 자사 스마트폰에 처음 탑재했다. 지문과 패턴 이외에 홍채인식으로도 스크린 잠금해제를 할 수 있고,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플랫폼 ‘삼성페이’도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홍채인식으로 은행 사이트 로그인이나 공인 인증이 가능한 ‘삼성패스’ 기능도 탑재했다.
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S펜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IP68의 방수·방진기능이 적용됐다. 비가 오거나 모래바람 속에서도 필기가 가능하다. 
실제 펜과 같은 필기감을 제공하기 위해 펜 끝의 지름을 전작 1.6mm에서 0.7mm로 크게 줄였고, 필기할 때의 압력은 2,048단계에서 4,096단계로 세분화했다.
외국어 단어에 S펜을 가까이 가져가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 주는 기능도 처음으로 도입됐다.
삼성전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양쪽 측면이 휘어진 엣지 디자인을 적용했다. 상하좌우와 전후면 모두가 대칭을 이루는 엣지 디자인으로 잡는 느낌이 한층 좋아졌다. 갤럭시 노트7은 고급 화질과 명암비를 제공하는 HDR(High Dynamic Range) 비디오 스트리밍을 지원해 엔터테인먼트 이용자의 선호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면 크기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5.7인치다. 64GB 단일 메모리 용량으로 출시되고, 256GB까지 확장 가능한 외장 메모리 슬롯이 장착됐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 3,000mAh에서 3,500mAh로 향상됐다. 제품 후면에 장착할 수 있는 배터리 팩 ‘백팩’(back pack)도 동반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이용자에게는 클라우드 저장공간 15GB를 무료로 제공한다. USB포트는 마이크로가 아닌 타입-C가 채택됐다.
갤럭시 노트7은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블랙 오닉스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오는 19일부터 미국 등 전 세계서 순차적으로 제품이 출시된다.
갤럭시 노트7은 2011년 5인치대 대화면과 S펜(pen)을 탑재해 새로운 모바일 영역을 개척한 ‘노트’ 시리즈의 6번째 제품이지만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7과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숫자 6 대신 7을 붙여 출시됐다.


D1_d01-samsung_846.jpg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2일 뉴욕에서 열린‘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갤럭시 노트7’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