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검찰, 흑인 9명 살해 백인청년에게
법무장관 "범죄 본질·피해 고려한 결정"


지난해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의 흑인교회에서 총기를 난사해 9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백인 청년 딜런 루프(22)에게 연방 검찰이 사형을 구형하기로 했다. 로레타 린치 법무장관은 24일 성명에서 루프에게 사형을 구형할 것이라며 "(백인 우월주의에 사로잡혀 벌인) 범죄의 본질과 심각한 피해를 고려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린치 법무장관은 "적절한 모든 사실과 법률적인 문제를 고려했다"고 강조했다.
루프는 지난해 6월 17일 찰스턴의 흑인교회 '이매뉴얼 아프리칸 감리교회'에서 총기를 난사해 흑인 신도 9명을 살해하고 달아났다가 범행 14시간 만에 붙잡혔다. 연방 검찰은 사건 발생 한 달 후에 루프를 증오 범죄 혐의로 기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