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 난이도 크게 높아져 '갈수록 좁은문' 
2월 합격률 35.7%...7년래 최저치 기록 


지난 2월 치러진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시험의 합격률이 35.7%로 나타나 7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험 난이도가 갈수록 높아지면서 지속적으로 합격률이 낮아지고 있으며 재수생은 첫 응시자보다 합격률이 현저히 낮았다.
캘리포니아 변호사협회가 15일 발표한 지난 2월 가주 변호사 시험(GBX) 합격자는 총 응시자 4,758명 중 1,700명으로 합격률은 35.7%로 나타났다.
협회는 올해부터 합격자 전체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응시생이 본인의 합격 여부만 확인할 수 있도록 해 한인변호사 숫자 등은 비공개로 처리됐다. 지난해 2월의 경우 1,882명의 합격자 가운데 한인으로 추정되는 명단은 총 96명으로 전체의 5.1%를 차지했다.
올 2월 35.7%의 합격률은 지난 2009년 2월의 33.5% 이후 7년 만에 최저치이고, 합격자 숫자도 2010년 2월의 1,569명 이후 6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는 전체 응시자의 29.3%가 처음으로 변호사 시험에 도전한 이들이었으며 이들의 합격률은 45.0%로 재수생 이상 응시자 합격률인 32.0%보다 13.0%포인트 높았다고 설명했다.
매년 2월과 7월 두 차례 치러지는 GBX는 선다형 객관식 시험(MBE)과 주관식 논술형인 에세이 및 문제해결 능력을 판단하는 퍼포먼스 테스트 등 3과목으로 난이도가 높아지면서 합격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협회에 따르면 전국 공통인 MBE의 평균 합격 점수는 캘리포니아가 1,385점으로 전국 평균인 1,350점보다 35점이나 높았다.
이와 관련, LA타임스는 지난해 말 캘리포니아가 타주에 비해 시험이 어렵기로 유명하고 난이도 역시 높아지는 추세라고 분석한 바 있다. 펜실베니아와 테네시주는 MBE 평균 점수가 캘리포니아보다 낮지만 지난해 전체 시험 합격률은 71%와 65%로 캘리포니아 7월 합격률인 46.6%보다 크게 높았다. 즉, 캘리포니아에서만 치러지는 두 종류의 주관식 시험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까닭에 합격률이 타주에 비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류정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