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패션업체 재무담당자
 

40대 한인 남성이 자신이 근무하는 회사의 돈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유죄를 인정했다.
연방 검찰은 LA 소재 패션액세서리 전문업체인 C사에서 재무담당으로 근무하던 이모(49)씨가 140만달러의 회사돈을 횡령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씨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C사에서 서명을 위조해 회사 체크 92개를 자신의 계좌로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가 횡령한 금액은 138만달러에 달하며, 이 중 39만3,400달러를 자신의 개인계좌에 입금하고, 나머지는 카지노 등지에서 사용했다.
검찰은 특히 이씨가 이전에도 어바인 소재 한인 물류회사에서 회계사로 근무하면서 265만달러의 회사돈을 횡령하고 플라센티아의 회사 재직 당시에도 7만달러를 빼돌린 혐의를 조사과정에서 자백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