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재자선재단(공동대표 김은재) 11일 애틀랜타한국학교(교장 송미령)에 학교발전에 써달라며 3천달러를 기부했다.

남편 알튜로 페랄타-라모스씨와 함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김은재씨는 시부모가 300만달러 이상을 기금으로 출연해 자선재단을 세웠고 매년 30만달러 이상을 의미 있는 곳에 기부하고 있다”며 "남편은 동물보호활동에, 저는 한인사회 문화발전에 주로 기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표는 최근 애틀랜타한인회에 5천달러를 기부했다. 김 대표는 테네시주 낙스빌에서 1년 전에 애틀랜타로 이주했다. 조셉 박 기자


은재재단 한국학교 기부.jpg
김은재(왼쪽) 대표가 송미령 교장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