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보호대학
학자금 지원 중단도

오는 20일 출범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뉴욕 등 불법체류자를 보호하는 도시에 소송과 예산 지원 보류라는 쌍끌이 맞불을 놓을 것으로 보인다.
10일 USA 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불법 이민자에게 강경한 차기 트럼프 행정부와 불체자를 보호하려는 지방 자치단체가 치열한 소송전을 예고되고 있다.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에 이민 관련 조언을 한 제시카 본 이민연구센터 사무국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당근과 채찍을 조합해 불체자 보호도시의 이민정책을 종결지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최대 1,100만 명에 달하는 불법 이민자의 추방을 유예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집권 후 무력화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이에 맞서 불체자를 보호하겠다고 나선 미국 전역의 지자체는 뉴욕과 LA,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등 최대 300곳에 달한다.
이들 도시는 현재 불체자 주민 정보를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에 주지 못하도록 하는 정책을 도입하는가 하면 불법이민자들을 돕기 위한 소송 비용을 책정해 놓고 있다. 
이런 도시를 다스릴 트럼프 행정부의 카드가 바로 소송과 예산이라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당선인의 최측근인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내정자가 상원 인준청문회를 통과하면 불체자 보호 지자체를 연방법 위반 혐의로 제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방 이민단속 당국과 협조토록 한 연방법을 불체자 보호도시가 위반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소송전략은 현란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트럼프 당선인에게 어울리는 것이지만, 관련 법이 불분명해 트럼프 행정부가 원하는 결과를 낼 수 없다는 전망도 있다.
이보다는 예산 지원 삭감이 연방 정부의 큰 무기가 될 수 있다는 견해가 나온다.
지역 수사 기관이 연방 정부의 지원금에 크게 의존하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차기 행정부의 예산 지원 보류는 자자체의 운영에 타격을 줄 수도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자체뿐만 아니라 불체자 보호 대학에도 학자금 지원을 끊겠다는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