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용사 후손 등 30명 한국 방문

"한국 발전상 아이들에게 전할 것"




 "6·25 참전용사였던 조부모는 폐허더미 속 비참한 한국을 이야기해주었는데 놀랍게 발전된 모습에 감동했다."(다니엘 켈리 아이오와주 밸리고교)

"미국에서 6.25는 잊힌 전쟁이었는데 눈부신 경제성장과 민주화의 현장을 둘러보니 기억해야할 가치가 많음을 느꼈다. 이제부터는 학생들에게 참전과 이후 발전상을 적극적으로 가르치겠다."(조카브, 뉴욕주 스프링빌중학교)

세계역사디지털교육재단(WHDEF, 이사장 한종우)이 KF(한국국제교류재단)의 지원을 받아 '미국 AP(고교 상급 과목으로 대학과목 선 이수제도) 교육 자료 개발 및 교사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방한한 30명의 미국 중고교 교사들은 16일 연수를 마치며 한목소리로 "DMZ(비무장지대)가 존재하면서도 세계 11위 경제 대국이 된 것을 목격하니 한국전쟁을 가르치는 일의 중요성을 새삼 깨달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6일부터 10박 11일의 일정에 참가한 역사·사회과 교사들은 한국전쟁과 이후의 경제발전 및 민주화에 대해 강의를 듣고, 서울 탐방을 비롯해 청와대, 국회, DMZ, 불국사, 소수서원, 청주고인쇄박물관, 포스코 방문 등 전국을 돌며 한국의 과거와 현재를 둘러봤다.

이들 가운데 6명은 한국전 참전용사의 자손들로 선조가 목숨을 바쳐 지켜낸 한국을 제대로 이해하려고 연수에 지원했다.

교사들은 "학생들이 아이돌 BTS를 비롯해 K팝은 알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잘 모르거나 낙후된 북한 관련 뉴스를 보며 동일시하는 수준이었다"며 "중국과 일본에 끼어 있어 곁다리로 지식을 전했는데 이제부터는 제대로 가르칠 것"이라고 말했다.

교사들은 파주 DMZ 현장을 둘러본 기억이 인상 깊었다며 특히 남쪽 DMZ 최전방 마을인 대성동을 방문해 이산가족과 만난 것을 손에 꼽았다.

한국전 당시 조부모가 보급부대서 근무했다는 랜디 마틴(뉴멕시코주 대저트리치중학교) 씨는 "좁은 땅에서 별다른 자원도 없는 한국이 경제성장과 민주화의 비결은 높은 교육열이라고 느꼈다"며 "국부를 군비 확장에 쏟아붓는 중동 국가들과 달리 교육에 집중한 한국의 선택은 오늘날 개발도상국이 어떻게 발전해야 하는지 보여주는 좋은 롤모델"이라고 강조했다.

교사들은 이밖에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서양 구텐베르크의 성서인쇄보다 80여년 앞선 최초 금속활자 인쇄본을 찍어낸 한국의 놀라운 역사에 감탄했고, 시내 탐방 등에서 한국의 역동적이고 활기찬 모습에 "성장 가능성을 엿봤다"고 전했다.

한종우 이사장은 "미국 중고교에서 중국과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한국에 대해 가르치는 수업이 적은 게 현실이며 그나마 왜곡됐거나 잘못 알려진 게 많다"며 "눈으로 직접 한국을 접해본 교사들이 부정적인 선입견이 깨지고 긍정적으로 변한 게 성과"라고 밝혔다.



AKR20190716149300371_01_i_P2.jpg

세계역사디지털교육재단은 이달  6∼16일 미국 역사 교사 30명에게 한국전쟁과 경제발전 등 과거와 현재를 전하는 연수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