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퀸즈 플러싱 벽화로 새 단장 

첫 작품 제막식...문화거리로 거듭


퀸즈 플러싱 유니온스트릿이 이민자들의 삶을 미술작품으로 형상화한 벽화거리로 새롭게 조성된다.

아시안아메리칸연맹은 15일 뉴욕한인이민봉사센터 건물(37-23 Union Street) 앞에서 그레이스 맹 연방하원의원과 피터 구 뉴욕시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니온스트릿에 설치된 첫 번째 벽화 작품 제막식을 가졌다.

유니온스트릿 벽화 조성 프로젝트는 침체돼가고 있는 유니온 상가 활성화를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거리정화 사업. 이날 뉴욕한인이민봉사센터 건물을 시작으로 유니온스트릿 선상 건물에 지속적으로 벽화를 설치, 샤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홍종학 한미투재개발 회장 소유 건물에 설치된 이번 벽화는 대만계 체민 샤오 작가가 이민자 커뮤니티의 역동적인 삶의 모습과 함께 플러싱타운홀, 퀸즈식물원, 7번 전철역 등 대표적인 플러싱 명소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맹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상처를 입은 이민자들이 이 벽화를 보고 조금이나마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유니온 스트릿이 아름다운 예술작품의 거리로 변모해가는 만큼 손님들로 북적이는 거리로 탈바꿈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안아메리칸연맹의 조앤 유 사무총장은 “이번 벽화 설치에 이어 유니온 스트릿 곳곳에 벽화를 그려 넣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손님들과 관광객들이 찾아올 수 있는 거리 조성을 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금홍기 기자



201908160636585d1.jpg

플러싱 유니온스트릿에 첫 벽화작품이 설치된 뉴욕한인이민봉사센터 건물 앞을 행인들이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