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최대 2조3천억 달러의 유동성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주정부 및 지방정부의 대응능력을 강화하고 모든 규모의 기업체와 가계를 뒷받침하기 위한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연방의회를 통과한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따라 재무부 자금을 종잣돈으로 최대 10배 안팎의 유동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총 2조2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서 연준 대출프로그램 지원금으로는 4천540억 달러가 배정됐다.

금융시장의 유동성 위기를 막기 위한 이른바 '양적완화'(QE) 정책을 이어가는 동시에,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실물경기에도 직접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취지다.

연준은 우선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메인스트리트 대출 프로그램'(MSLP)을 통해 6천억달러를 투입한다. 재무부가 자본금 750억 달러를 지원한다.

직원 1만명 이하, 매출 25억 달러 이하인 업체에 대해 최대 4년 만기 대출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직원의 급여를 뒷받침하기 위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도 함께 가동된다.

회사채와 지방채 매입도 본격화한다.

연준은 회사채와 개인소비자 금융을 지원하기 위한 3개 비상기구를 통해 8천500억 달러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다. 재무부가 자본금 850억 달러를 제공한다. 회사채 매입을 위한 '프라이머리 마켓 기업 신용 기구'(PMCCF)와 '세컨더리 마켓 기업 신용 기구'(SMCCF), 개인 소비자 금융을 지원하는 '자산담보부증권 대출 기구'(TALF) 등이다.

또 지방채 매입을 위해 설치된 '지방채 지원 기구'(MLF)에서는 5천억 달러가 제공된다. 코로나19 대응으로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지방정부를 지원하기 위한 조치다. 재무부 자본금은 350억 달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