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허가·영주권 등 미끼 

거액수수료만...피해 급증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반이민 정책을 대폭 강화하고 적극적인 불체자 단속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로 인해 이민자들이 불안해하는 심리를 악용하는 무자격 이민 컨설턴트들이 활개를 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무관용 이민단속 정책 시행으로 인해 체류신분에 불안감을 느낀 이민자들을 상대로 무자격 이민 컨설턴트를이 워킹 퍼밋이나 영주권 및 시민권 발급 등을 보장하며 수속비용으로 적게는 수천달러에서 많게는 수만달러까지 갈취하는 사기 행각이 늘면서 이로 인한 피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이민 구치소에 있는 절박한 상황의 불체 신분 이민자들이나 그들의 가족들에게 접근해 합법적인 신분을 취득할 수 있는 방법을 그럴듯하게 제시해 문제가 커지고 있다고 이민당국은 지적했다.

이민 전문가들은 이민 컨설턴트 사기가 이민 신분 변경이나 이민서류 작성, 이민서류 관련 조언을 줄 수 없는 무자격자들이 이민자들의 불안한 심리를 이용해 이민신분을 보장해주겠다는 약속을 해 금전적인 피해와 더불어 앞으로 합법적인 이민 신분을 취득하지 못하거나 서류미비 피해자들의 경우 추방재판에 휘말리는 등 피해자들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USCIS는 이와관련 이 같은 이민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민법 전문 변호사를 찾아가야 한다”며 주변호사협회에 등록된 정식 변호사인지 여부를 사전에 꼭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박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