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30명·전년비 22%↑
대부분 선천적 복수국적자 



지난해 한국 국적을 스스로 포기한 뉴욕일원 한인 2세 젊은이들이 300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총영사관이 9일 발표한 ‘2016년도 뉴욕총영사관 민원업무 처리실적’ 따르면 이 기간 한국 국적을 포기하기 위한 국적이탈 신청 건수는 모두 330건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수치는 2015년도와 비교해 22% 증가한 것으로 사상 최고점을 찍은 것이다. 
국적이탈은 지난 2005년 296명으로 기록해 역대 최고를 기록한 이후 2007년 112명, 2009년 65명 등 감소추세를 보이다 다시 2014년 205건, 2015년 270건으로 빠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한국 국적포기 행렬이 해마다 늘고 있는 것은 한국 국적을 제때 이탈하지 못해 미국 내 공직 진출이나 사관학교 입학 등에 불이익을 당하는 피해사례가 늘어나면서 선천적 복수 국적 자녀를 둔 부모들이 자녀가 18세가 되기 이전부터 앞 다퉈 이탈 신고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실제 국적 이탈한 한인 2세 대부분은 미국에서 출생해 자동적으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동시에 한국 국적도 소지한 선천적 복수국적자인 남자들로 파악되고 있다.   <조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