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미지의 국가 북한’다큐 방영
미국에 적개심... 미사일엔 자부심



미국인의 북한 여행이 금지되고 북한의 핵·미사일 연속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CNN방송이 북한 곳곳을 둘러보며 일반 주민들의 모습을 담은 특별 탐사보도 다큐멘터리를 내보냈다.
CNN은 지난 15일 저녁 CNN은 특파원 윌 리플리 등 취재팀 3명이 올여름 북한을 방문해 15일간 머무르며 제작한 ‘미지의 국가: 북한 속으로’라는 제목의 1시간짜리 특별 다큐멘터리를 첫 방영하며 이같이 전했다.
이들은 북한 안에서 가장 발달된 평양뿐만 아니라 정전과 식량난이 빈번한 시골 마을과 가정집, 미사일 발사지인 강원도 원산 등을 방문했다. 남쪽으로는 비무장지대(DMZ), 북쪽으로는 백두산까지 갔다.
CNN은 북한 감시원이 일정에 따라 다니긴 했지만, 이전에는 외국 기자들과 한 번도 대화가 허용되지 않았던 북한 주민들과도 인터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 다큐멘타리에서 북한 주민들은 순박한 모습에 어울리지 않게 정권에는 충성심을, 미국인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낸다. 미사일 발사에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한다.
평양에서 5시간을 달려 도착한 북한 5번째 도시 원산. 북한 안에서는 낚시와 해산물로 유명하지만, 국제사회에서는 미사일 발사지로 이름이 높다. 한 남성은 “미사일이 올라가는 모습 다 봤다. 정말 통쾌하다”며 “방위 차원인데 미국은 왜 제재를 하느냐”고 반문한다. 14∼15세 소년들은 비디오 게임을 즐긴다. 제일 좋아하는 게임은 ‘총으로 적을 죽이는 것’으로, ‘미국인’이 적이다. 리플리 기자가 “내가 만약 미국인이라면 나를 쏘겠느냐”고 묻자, 아이들은 대번에 “네”라고 답한다.
판문점 기념품 가게에서는 ‘강경에는 초강경으로’ 등 과격한 문구가 새겨진 엽서를 팔고, 평양에서는 매일 아침 5시에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장중한 곡조의 노래가 시내에 울리는 등 이색적인 모습도 담겨있다. 또 평양의 호화로운 여명거리에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HDTV 등 전자제품을 살 수 있다고 CNN은 전했다. 
이 방송은 CNN 웹사이트(cnn.com/interactive/2017/09/asia/north-korea-secret-state)에서 볼 수 있다.



북한다큐.jpg
북한 어린이들이 실제와 같은 총을 들고 미국을 겨냥해 사격하는 비디오 게임을하고 있는 모습. < C N 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