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를 비롯한 캘리포니아 주 전역을 강타한 겨울 폭풍우에 특히 북가주와 중가주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본 가운데 수령 1,000년이 넘은 유명 자이언트 세코이야 거목도 버티지 못하고 힘없이 쓰러졌다.
9일 LA 타임스에 따르면 요세미티 북쪽 캘러베라스 카운티에 있는 캘러베라스 빅 트리 주립공원의 상징인 ‘터널 나무’가 전날 오후 폭풍을 견디지 못하고 길 옆으로 쓰러졌다.
‘파이오니어 캐빈 트리’라는 이름의 이 나무는 살아 있는 자이언트 세코이야 나무의 밑 기둥 쪽을 파 사람이 지나다니도록 터널을 낸 형태로, 말이나 사람들이 지난 137년 동안 지나다니면서 이 주립공원의 상징이 된 유명 나무로 많은 관광객을 끌어왔다.
그러나 잇단 폭우 등으로 안전이 위협받자 주립공원 공원 측은 최근 도보 여행자들만 터널을 통과하도록 통행 제한 조처를 내렸는데 최근 폭우 때문에 쓰러져버린 것이다.
주립공원 측은 폭풍에 따른 홍수로 나무가 쓰러진 것으로 추정했다. 한 목격자는 ‘터널 나무’ 인근 트레일 코스가 그야말로 강으로 변해 물에 씻겨나갔다면서 쓰러진 나무는 연못이나 호수에 떠 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대자연의 장관을 연출하는 주립공원 자이언츠 세코이야 나무의 수령은 1,000년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코이야 나무는 3,000년 이상을 살 수 있다. 가장 큰 세코이야 나무의 높이는 250피트에 달한다.
연방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1969년에도 겨울 폭풍으로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터널 나무인 수령 2,100년짜리 와워나 트리도 쓰러졌다. 


요세미티.jpg

요세미티-폭삭.jpg
요세미티 북쪽 캘러베라스 빅 트리 주립공원의 유명 세코이야 거목인‘터널 나무’ 의 원래 모습(윗사진)과 폭우로 쓰러진 후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