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문학 영문번역 워크샵 열려

본 경시대회 내달 16일 에모리대서

한국의 문학을 미국에 널리 알리기 위한 시문학 영문번역 경시대회의 첫 행사로  한국 시문학 번역 워크샵이 열렸다.

26일 노아은행 본사건물 2층 강당에서 진행된이번 워크샵에서는 본 행사를 주최하는 비영리 교육연구단체 매크로 연구소의 권순희 대표와 리폼드 대학교 메튜 루이스 교수가 강사로 나섰다. 

권 대표는 '한국 소설 등 일반문학과 시문학 번역의 차이점'에 대해 강의했다. 권 대표는  "시문학은 톤과 무드를 담아내는 글이라 번역에 어려움이 따른다"며 "시문학을 번역할 때에는 직역보다는 단어 단어마다의 감정을 느끼고 그에 맞는 단어를 찾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루이스 교수는 '번역 시어 선별법'에 대해 강의했다. 루이스 교수는 "시는 그림을 그려내는 것과 같다"며 "일종의 흐름을 만들고 같은 음을 반복해서 문장을 정비하는 수사법인 압운(Rhyme)을 사용해 느낌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워크샵에 이어 시문학 영문번역 세미나는 오는 9월 6일 클라우스 어드밴스드 컴퓨팅 빌딩에서 진행된다. 경시대회는 9월 16일 오전 10시에 에모리대학교에서 열린다. 경시대회 응시자들은 40편의 시 중 무작위로 선별된 세 편의 시를 즉석에서 번역해 제출해야 한다. 고유진 교수와 전승희 교수가 심사하며, 수상자에게는 장원 1명 1,000달러, 우수상 2명 500달러, 장려상 3~5명 200달러의 상금이 주어진다. 번역된 작품들은 시인들의 동의를 얻어 책으로 발간, 주류사회에 배포될 예정이다.  이인락 기자

IMG_8604.JPG매크로 연구소 권순희 대표가 한국 일반문학과 시문학 번역의 차이점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