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가슴이 타는 듯한 쓰림과 통증, 신물이 역류하는 느낌, 쉰 목소리, 목 이물감, 삼킴 곤란, 인후통, 기침, 천식…. 이런 증상이 잦다면 위에 있는 음식물이 식도를 역류하면서 생기는 ‘위식도 역류질환’일 가능성이 높다.

위식도 역류질환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20대 젊은층에서 가파르게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는 2015년 386만1,265명에서 2019년 458만1,713명으로 19% 정도 늘었다. 이 가운데 20대 환자는 2015년 31만2,039명에서 2019년 38만9,162명으로 25% 증가했다. 30대(11%), 40대(7%), 50대(10%)보다 더 많이 늘었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급증 이유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식생활 서구화와 비만 및 노령 인구 증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하부식도 괄약근 기능 저하, 비정상적인 식도연하 운동, 위산 과다, 위 배출 지연, 식도 점막의 저항력 감소 등도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기름진 음식, 탄산음료, 커피 등 카페인 음료의 과다 섭취와 집에서 자기 전에 배달음식, 야식, 혼술 등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위ㆍ식도 등 소화기관에 문제가 많이 생기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범진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최근 20대를 중심으로 위식도 역류질환이 늘고 있는 것은 ‘언컨택트’ 시대에 혼자 사는 사람이 집에서 배달음식 위주의 패스트푸드, 고지방식, 커피나 식도 점막을 자극하는 매운 음식을 즐기거나 혼술, 야식 후 바로 눕는 습관 등의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밤늦게 식사하거나 기름진 음식 과식 후 곧바로 누우면 위산과 위 속 내용물이 역류한다”고 했다. 그는 “기름진 음식, 술, 커피, 탄산음료, 과식 등으로 인해 하부식도 조임근 압력을 낮춰 기능을 떨어뜨리고 위산 분비를 촉진해 역류되는 위산과 위 속 내용물이 식도 점막을 손상하고 쓰리게 하는 증상이 반복되면서 위식도 역류질환을 일으키게 된다”고 했다.

따라서 이를 예방하려면 밤늦은 식사 후 곧바로 눕는 습관이나 과식을 피하고, 음주, 흡연, 기름지고 매운 음식, 고염분식, 커피, 탄산음료, 민트, 초콜릿, 신맛 나는 주스, 향신료 등도 삼가야 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