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세까지 팔팔하게 살다 이틀 앓고 3일째 죽는다는 ‘9988234’가 일상어가 될 정도로 ‘건강하게 나이 들기’에 관심이 높은 가운데 노쇠예방을 위한 수칙이 개발됐다.

이윤환 아주대의료원 예방의학교실 교수팀은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노쇠예방 7대 수칙’을 발표했다.

노쇠예방 7대 수칙은 (1)건강하게 마음 다스리기 (2)강한 치아 만들기 (3)가려먹지 말고 충분히 식사하기 (4)화를 높이는 담배를 멀리하기 (5)만성 질환 관리하기 (6)사람들과 자주 어울리기 (7)성실하게 운동하기 등이다. 7대 수칙의 첫 글자를 따서 일명 ‘건강 가화만사성’으로 불린다.

이 교수팀은 7대 수칙을 개발하기 위해 학술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2005년 1월~2018년 12월 14년 동안 출판된 논문 5,853편을 고찰했다.

논문은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노쇠 발생에 영향을 주는 건강 관련 요인 즉, 운동ㆍ영양ㆍ흡연ㆍ사회활동ㆍ만성질환 관리 등을 규명하기 위해 1년 이상 추적 관찰한 코호트 연구를 대상으로 했다.

1차 검색된 5,853편의 논문 가운데 29편의 논문을 추려서 이를 바탕으로 7개 영역 즉, 회복탄력성ㆍ구강 건강ㆍ다양한 식이ㆍ금연ㆍ만성질환 관리ㆍ사회참여ㆍ신체활동에서 예방 수칙 권고를 결정했다.

노쇠한 노인은 낙상ㆍ골절 위험이 크고, 일상생활(식사하기, 옷 갈아입기, 장 보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에 지장을 주는 신체장애 발생률이 일반 노인보다 2~4배, 치매 발생률은 2배, 요양 시설에 입소할 위험은 6배, 위암이나 심장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으면 사망률이 3~4배 더 높다.

이 교수는 “나이가 들면 다 노쇠해지는 것은 아니다. 노화는 피할 수 없지만 노쇠는 예방이 가능하다. 젊은 시절부터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만성질환을 잘 관리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