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에 늦게 드는 ‘올빼미형’ 청소년일수록 극단적인 생각이나 계획을 많이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장성인 연세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청소년의 늦은 취침시간이 자살 생각과 계획을 하는 것과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국제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저널’에 실렸다.

한국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9~24세 자살률(2017년 기준)은 10만명 당 7.7명으로, 청소년 사망 원인 중 1위였다. 우리 청소년은 학업이나 늦은 시간 스마트폰 사용 등으로 인해 평균 수면시간이 다른 나라 청소년에 비해 매우 짧다.

장 교수팀은 청소년건강행태조사 2017년 자료를 이용해 4만8,218명(남자 2만3,391명, 여자 2만4,827명)을 대상으로 취침시간과 자살 생각 및 계획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청소년의 평균 취침 시간을 오후 11시 이전, 오후 11시∼다음 날 오전 1시 30분 이전, 오전 1시 30분 이후 등 세 그룹으로 나눠 비교했다.

그 결과 새벽 1시 30분이 넘어 잠자리에 드는 청소년은 오후 11시 이전에 취침한 청소년보다 자살 생각을 1.3배 더 많이 했다. 같은 조건에서 자살 계획 위험도 1.3배(남 1.4배, 여 1.2배) 높았다.

평소 스마트폰 사용 때문에 부모나 교사와 마찰이 있거나, 학업 성적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늦어지는 취침 시간에 비례해 자살 생각과 자살 계획을 각각 더 많이 했다.

장 교수는 “자살 생각을 한 사람은 1년 안에 자살 계획이나 시도를 할 확률이 60%에 가까운 만큼 자살할 생각이나 계획을 세우지 않도록 하는 게 자살을 막기 위한 최고의 방법”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