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수 아미노산의 하나인 페닐알라닌은 여러 음식물에 들어 있다. 각종 식물은 물론 동물의 단백질 섭취원인 육류와 대두 등에서도 발견된다.

이 페닐알라닌이 장의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면, 심장 질환 위험을 높이는 부산물로 바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약칭 PAG라는 이 부산물은 혈류를 타고 이동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심근경색 같은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 학술 의료 센터인 ‘클리블랜드 클리닉‘ 스탠리 헤이즌 박사팀은 이런 내용의 논문을 5일 저널 ’셀(Cell)에 발표했다.

헤이즌 박사는 “특히 심장 질환과 연관된 신체 건강에 장의 미생물이 관여한다는 데이터는 많이 축적돼 있다”라면서 “이번 연구에선 혈중 PAG 수위에 따라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주는 패턴이 다르다는 걸 발견했다”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지난 3년간 환자 5천여 명의 혈액 샘플을 분석해, 혈중 PAG 수치가 높으면 심근 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위험도 커진다는 걸 확인했다.

그 자체로 심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 중 하나인 2형 당뇨병 환자에게도 PGA는 똑같은 작용을 했다. 동맥이 손상된 동물 모델 실험에서 PAG는 혈소판 반응도와 혈액 응고 가능성을 함께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