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의 양과 질만이 아니라 수면의 규칙성도 심혈관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버드대학 브리검 여성병원 네트웍 의학 연구소의 치앤이 후앙 교수 연구팀은 불규칙 수면이 심혈관질환 위험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다인종 동맥경화연구 참가자 1,992명(45~84세)의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이들은 백인 38%, 흑인 28%, 중남미계 22%, 중국계 12%로 연구 시작 땐 모두 심혈관질환이 없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활동량계를 팔목에 7일 동안 착용하게 하고 취침 시간, 수면시간, 기상 시간을 측정한 다음 이후 평균 4.9년 간 추적 관찰했다. 이 기간에 111명이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이 발생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수면 패턴의 규칙성이 어느 정도인지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누고 심혈관질환 위험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매일 취침 시간의 차이가 2시간 이상인 그룹은 30분 미만인 그룹에 비해 심혈관 질환 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의 규칙성이 가장 높은 사람은 1년 사이 심혈관질환 발생률이 1천명 중 8명인데 비해 수면의 규칙성이 가장 낮은 사람은1천명 중 20명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로스앤젤레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