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내용물이 역류해

목 점막 자극해 염증

역류성 인후두염 여부

후두내시경 검사해야

 

 

목 감기인줄 알고 지냈는데 2~3주가 지나도록 낫지 않는다면 역류성 인후두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인두와 후두는 인체에서 공기가 이동하는 호흡기관이다. 인두는 음식물의 이동통로이기도 하고, 후두는 삼킨 음식물이 기도로 들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과 소리를 내는 발성기관의 역할을 동시에 하고 있다.

역류성 인후두염은 위의 내용물이 식도까지만 역류하는 역류성 식도염과 달리 목 구멍 근처의 인두·후두까지 올라와 점막을 자극하면서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한다. 목에 무언가 걸린 것 같은 이물감, 마른 기침, 쉰 목소리, 따끔거리는 통증 등으로 목 감기로 착각하기 쉽다.

염증과 부종이 반복되면 성대 근육이 지속적으로 긴장 상태가 되면서 성대결절이나 성대폴립과 같은 성대 질환이 나타날 수 있고, 후두암이 생길 위험도 높아진다.

역류성 인후두염 원인이 바이러스 및 세균이나 주변 환경 문제가 아니어서 감기나 급성 감염성 인후두염과 동일한 방법으로 치료하면 낫지 않는다. 증상이 2~3주 이내 완화하지 않는다면 후두내시경 검사로 원인을 정확히 파악한 뒤 치료해야 한다.

기본 치료법은 식습관과 생활습관의 개선이다. 과식을 삼가는 것은 물론 카페인 성분이 많은 커피, 탄산음료, 짜고 매운 자극적인 음식, 기름기 많은 음식, 술 등 위에 자극을 주는 음식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식사 후 곧바로 눕지 말아야 하며 소화가 잘되는 음식을 먹어 위산의 역류를 막아야 한다.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면 위산 분비를 줄이는 약으로 역류로 인한 자극을 완화할 수 있다. 주재우 고려대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역류성 인후두염을 단순 감기로 여겨 방치하다간 만성으로 악화할 수 있으므로 빨리 치료해야 한다”며 “위장 내 압력을 높여 역류 현상을 일으킬 수 있는 과식과 야식을 삼가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목 감기가 2~3주가 지나도록 낫지 않는다면 역류성 인후두염인지 검사할 필요가 있다.       <고려대 안산병원 제공>
목 감기가 2~3주가 지나도록 낫지 않는다면 역류성 인후두염인지 검사할 필요가 있다. <고려대 안산병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