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뇌졸중과 연관이 있는 뇌 소혈관질환(CSVD) 위험을 포착할 수 있는 혈액검사법이 개발됐다.

UCLA 의대 신경과 전문의 제이슨 힌먼 박사 연구팀은 혈액 속의 6가지 염증성 단백질 수치를 측정, CSVD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를 진단할 수 있는 혈액검사법을 개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했다.

면역체계의 염증 반응으로 발생하는 인터류킨-18(IL-18) 등 6가지 염증성 단백질의 혈중 수치를 측정하는 이 혈액검사법으로 CSVD 위험을 판단할 수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인지기능이 정상이거나 또는 치매로 이어질 수 있는 경도인지장애(MCI)가 있는 167명(평균연령 76.4세)을 대상으로 이 혈액검사법을 시험했다. 이와 함께 이들 중 110명과 49명은 각각 뇌의 백질 평가에 도움이 되는 MRI와 확산텐서영상(DTI) 검사도 받도록 했다.

MRI와 DTI에서 CSVD 징후가 나타난 사람은 혈액검사에서 6가지 염증성 단백질 수치가 정상 수준을 크게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혈액검사에서 염증성 단백질 수치가 높게 나온 사람은 MRI에서 CSVD 징후가 나타날 가능성이 2배 높았다.

MRI에 나타나는 뇌 백질의 변화는 경증, 중등도, 중증의 3가지로만 평가하지만, 이 혈액검사는 CSVD 위험을 보다 정량적인 스케일로 세분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