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회 보고서 ‘폐지 반대’…존속 강력 권고

 “표준화 시험 저소득층 학생 입학 증가에 기여”

 

 

 

UC 대학 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SAT와 ACT 점수 의무화 폐지안’은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UC 이사회 산하 아카데미 위원회가 입학사정에서 SAT·ACT 점수 제출 의무화 제도를 폐지하자는 UC 당국의 방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아카데미 위원회측은 UC 당국의 주장과는 달리 SAT·ACT를 존속시키는 것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더 공평한 기회를 줄 수 있다며 이 제도가 존속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일 LA 타임스에 따르면 UC 이사회 산하 아카데미 위원회의 ‘표준화시험 태스크포스’(STTF)는 이 보고서에서 SAT·ACT 점수 제출을 기존대로 필수항목으로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UC 교수들로 구성된 이 태스크포스는 이 보고서에서 UC가 신입생 입학 사정 시 필수적으로 제출받고 있는 SAT나 ACT 성적이 대입의 평가기준에 적합하다며 현행 제도를 유지할 것으로 권고했다.

또 SAT와 ACT 성적은 학생들의 학업능력 측정 좌표로 제대로 된 기능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저소득층 지원자들의 입학 증가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지난 2019학년 가을학기 기준 UC 캠퍼스 학부생의 40%가 가족 중 최초로 대학에 재학하고 있으며, 36%가 저소득층일 만큼 UC 대학이 이미 현행 시스템으로도 소외계층 학생들의 입학을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STTF가 지난해 자넷 나폴리타노 UC 총장의 지시로 작성된 것이다. 당시 나폴리타노 총장은 입시부정 스캔들로 SAT·ACT 성적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졌다고 판단, 이를 대체하는 새로운 평가 시스템을 도입해 입학 정책을 대폭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첫 단계로 보고서 작성을 지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SAT와 ACT 등 표준화시험 점수 제출 의무화 시스템이 신입생들의 입학 평가기준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옴에 따라 향후 UC 측이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UC 이사회는 오는 5월 표준 대입시험 제외 여부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나폴리타노 총장 측은 성명을 통해 “UC 대학은 신중하고, 사실에 기반한 접근 방식을 통해 입학 과정에서 표준화된 대입시험 제외 여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