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미니스트리’ 꿈글 한글학교 설날잔치

모두가 내 자녀처럼… 세뱃돈 받았어요

                                                  

미주 한인 발달장애 사역기관’원미니스트리’ (ONE Ministry) 꿈글 한글학교에서 지난 25일 설날 잔치를 개최했다.

프라미스, 아틀란타 비전 꿈글한글학교에서 각각 열린 이번 행사는 이사장 및 장애학생, 봉사자, 교사, PTA 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날 프레젠테이션, 반별로 세배하고 세뱃돈 받기, 떡국 체험, 전통놀이 순으로 진행됐다. 

학교측은 “반별로 자녀들과 학생들, 봉사자들의 세배를 받고 학교에서 미리 준비한 세뱃돈을 나누어 주는 모습이 참 보기에 감사하고 좋았다”며 “프라미스, 아틀란타 비전 꿈글한글학교의 신체활동 교사인 김지헌 저스틴 트레이너(Spartan Factory Fitness)의 활기 있고 센스가 넘치는 게임 진행으로 모두가 즐거워했다”고 전했다.

또한 “한복을 입은 학생들이 적어 아쉬웠다 명절에는 한복을 입도록 더욱 권장해야겠다”고 전하고 ”부모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행사를 자주 갖는 것은 힘들겠지만 명절 때라도 계속 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헌 교사는 평소에 재능기부를 통해 장애인을 위한 봉사를 하고 싶었는데 꿈글한글학교를 알게 되어 지난 학기부터 사역에 합류하게 됐다.

장애학생 부모는 “PTA 회장과 도우신 어머니들에게 감사합니다”라며 “선생님과 봉사자들이 우리 자녀들을 향한 따뜻한 마음에 또 한 번 기쁨을 느낍니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PTA 부모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했으며 사골 국물에 고명을 예쁘게 얹어서 최고의 떡국을 만들어 주었다. 윤수영기자

미주 한인 발달장애 사역기관 ’원미니스트리’ (ONE Ministry) 꿈글 한글학교에서 지난 25일 설날 잔치를 개최했다.
미주 한인 발달장애 사역기관 ’원미니스트리’ (ONE Ministry) 꿈글한글학교에서 지난 25일 설날 잔치를 개최했다.

 

 

끔글 한글학교 학생들이 투호던지기 전통 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끔글한글학교 학생들이 투호던지기 전통 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PTA 부모들이 사골 국물에 고명을 이쁘게 얹어서 최고의 떡국을 만들고 있다.
PTA 부모들이 사골 국물에 고명을 예쁘게 얹어서 최고의 떡국을 만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