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크림에 들어있는 6가지 화학성분이 피부를 통해 혈액 속으로 과량 흡수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방 식품의약청(FDA) 약물평가·연구센터가 건강한 사람 4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CNN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4가지 선스크린 로션이나 스프레이 제품 중 하나를 첫날에는 한 번, 2~4일에는 하루 4번씩 피부에 바르거나 뿌리게 하고 혈액 샘플을 채취, 분석했다. 

 

그 결과 선스크린 제품을 단 한 번만 바르거나 뿌려도 6가지 활성 성분(아보벤존, 옥시벤존, 옥토크릴렌, 호모살레이트, 옥티살레이트, 옥티녹세이트)의 혈중 수치가 FDA의 추가 안전검사 면제 허용 기준치인 0.5 NPB(밀리리터 당 나노그램)를 모두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6가지 화학물질의 혈중 수치는 매일 매일 늘어갔으며 사용을 중지했는데도 기준치 초과가 7일 후까지 계속됐다. 특히 호모살레이트와 옥시벤존은 21일이 경과한 후에도 기준치를 넘었다.

이 화학물질들은 (특히 옥시벤존)은 테스토스테론 분비 저하 등 남성 호르몬의 변화, 짧은 임신 기간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들도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