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를 잠들게 해 파킨슨병을 일으키는 물질이 발견돼 파킨슨병 치료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됐다.

한국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사회성 연구단 이창준 단장 연구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으로 뇌에서 분비된 신경전달물질 ‘가바’(GABA)가 파킨슨병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10일 밝혔다.

퇴행성 질환인 파킨슨병 환자는 몸 떨림과 경직, 느린 동작, 자세 불안정 등 증세를 보인다. 

 

중뇌 흑질에 분포하는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가 사멸해 도파민을 생성하지 못하는 것이 유일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었다.

연구팀은 뇌 속 ‘별세포’라 불리는 비신경세포에서 분비된 가바가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를 잠들게 해 파킨슨병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