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3·일제차 고전 속 총132만5천대 판매

 전년비 4.6% 늘어나…판매랭킹 7위 고수

 

 

 

지난해 역성장한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반짝 실적을 내며 독일·일본 브랜드를 판매증가율에서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미국 자동차 전문 주간지 ‘오토모티브 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71만4대, 61만5천338대 판매됐다. 

 

전년과 비교하면 현대차는 4.7%, 기아차는 4.4% 성장한 실적이다.

현대차그룹 실적으로 묶으면 판매는 총 132만5천342대, 판매증가율은 4.6%다.

그룹 실적으로 보면 시장점유율도 전년 7.3%에서 7.7%로 0.4%포인트 높아졌고, 전년에 이어 미국 판매 7위를 지켰다.

현대·기아차가 내실 있게 성장한 지난해 미국 자동차 시장은 전년보다 1.2%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위축됐다.

홈그라운드 이점을 살린 미국 업체는 물론 독일, 일본 등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들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미국 판매 1위인 지엠(GM)은 ‘안방 시장’에서도 288만7천46대 판매에 그치며 전년보다 실적이 2.3% 줄었다.

미국 회사로 2위에 오른 포드(-3.2%)나 3위 일본 토요타(-1.8%), 4위 미국의 피아트크라이슬러(FCA·-1.4%)도 실적이 뒷걸음질했으며 5위에 오른 일본 혼다(0.2%)가 5위권에서 유일하게 판매 상승 곡선을 그려 체면을 차렸다. 

 

판매 6∼10위권에서도 일본 브랜드인 닛산·미쓰비시(-9.0%)는 고전했고, 스바루(2.9%)가 판매 70만대를 넘기며 선방했다.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독일 3사는 폭스바겐(2.4%), BMW(1.8%), 벤츠(0.8%) 모두 전년보다 실적이 개선됐지만, 현대·기아차 성장세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지난해 현대·기아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강세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선전으로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 팰리세이드는 작년 6월 미국 판매 시작 이후 7개월 만에 2만8,736대를 판매되며 인기를 끌었고, 기아 텔루라이드도 호평 속에 5만8,604대 팔려나갔다.

고수익 모델인 이들 두 대형 SUV 선전과 함께 소형 SUV 코나 역시 전년보다 판매가 55.7% 증가하며 판매에 기여했다.

제네시스 G70도 작년 1만1,901대 팔려나가며 실적을 보탰다.

 

 현대차 팰리세이드 [현대차 제공] 
 현대차 팰리세이드 [현대차 제공]  
 선적부두에서 수출 기다리는 현대자동차 차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적부두에서 수출 기다리는 현대자동차 차량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