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종양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암 치료제에 좋은 반응을 보여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 러시 대학교 과학자들은 이같은 연구결과를 생쥐 실험을 통해 발견했다. 생쥐의 몸에 생긴 종양 한 개에만 백신을 넣으면 다른 종양까지 성장이 억제된다는 것도 확인됐다.

이 실험에는 FDA의 승인을 받은 계절 독감 백신도 사용됐다. 이는 독감 백신을 이용한, 새로운 암 면역치료법 개발이 가능하다는 걸 시사한다.

러시대 연구진은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7일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폐암 환자가 독감 바이러스의 폐 감염으로 입원한 경우 독감에 걸리지 않은 폐암 환자보다 더 오래 산다는 게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하지만 독감 바이러스가 감염되지 않는 부위 종양에선 같은 결과가 재현되지 않았다.

그래서 연구진은 자체 기술로 독감 백신을 만든 뒤 생쥐의 흑색종에 직접 주입해 봤다. 그랬더니 종양의 성장 속도가 느려지거나 종양의 크기가 작아졌다.

특이하게도 생쥐의 몸 한쪽에 생긴 흑색종에 백신을 주입하면, 해당 종양은 물론이고 백신을 주입하지 않은 다른 쪽 종양까지 크기가 작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