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성이 높은 도파민 호르몬과 뇌의 ‘생체시계’가 비만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도파민을 생성하는 뇌의 ‘쾌락 중추’와 생리 리듬을 제어하는 ‘생체시계’가 상호작용해 고칼로리식 의존도를 높이고 결국 비만이 되게 한다는 것이다.

섭취 후 만족감을 주는 고칼로리식은 규칙적인 식사 습관을 무너뜨리고, 수시로 고지방 간식을 먹거나 과식하는 습관을 갖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지니아대의 알리 귈러 생물학 교수팀은 지난 3일 이런 내용의 논문을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발표했다.

논문 개요에 따르면 문제를 일으키는 건, 뇌 시교차 상핵(SCN)의 도파민 분비 신호다. 뇌의 생체시계로 통하는 시교차 상핵은 포유동물의 시상하부에 존재하는 약 2만 개의 뉴런 무리를 말하는데 체온, 혈압, 세포분열 속도 등 생체 활동을 24시간 주기로 조절한다.

실험 결과, D1 도파민 수용체가 제거된 생쥐는 식이성 비만, 대사 질환, 고열량식 관련 생체 리듬 교란 등에 강한 내성을 보였다. 아울러 고열량 음식을 많이 먹을수록 D1 도파민 수용체의 신호가 강해지고, SCN의 신경 활성도는 낮아졌다.

열량소비의 제어에 관여하는 보상경로와 생리 리듬 경로가 연관돼 있다는 걸 시사한다.

실제로 도파민 신호가 차단된, 다시 말해 고지방 먹이의 보상적 쾌락을 좇지 않게 조작된 생쥐는 먹는 시간을 잘 지키고, 비만해지지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