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와 함께 표준화 시험의 양대산맥인 ACT의 시험 점수 제출에 대해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변경하는 대학들이 늘고 있지만 여전히 주요 명문대를 비롯 많은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다. 하지만 ACT 응시를 준비하는 학생들 사이에서 고민도 있는데 바로 선택 사항인 작문 시험을 함께 볼 것인지 여부다. 이 선택에 있어서는 학생의 상황 등이 고려되어야 한다. ACT 작문 시험 선택과 관련된 전문가 조언을 알아본다. 

 

 

ACT제출 폐지속 명문대등 300곳 필수나 권장

전문가“높은 점수로 지원자의 사고력 입증기회”

 

 

■ACT 작문이란 

ACT는 영어, 수학, 읽기, 과학, 작문 등 총 5개 섹션으로 구성되는데 이중 작문은 ‘선택’ 섹션이다. 단 작문시험만 별도로 치를 수는 없다. 작문 시험을 보려면 16달러를 추가로 내야하며 40분의 시간이 주어진다. 점수는 2~12점으로 평가된다. 

ACT 작문 점수를 퍼센타일로 살펴보면 12점은 100퍼센타일, 11점은 99, 10점은 98, 9점은 93, 8점은 84, 7점은 59, 6점은 40, 5점은 18, 4점은 9, 3점은 2퍼센타일이다. 

■ACT 작문 무엇을 평가하나 

최근 많은 대학들이 SAT와 ACT 등 표준화시험 자체에 대해 ‘필수’에서 ‘권장’으로 변경하거나 아예 표준화시험 점수 자체를 요구하지 않는 상황에서 ACT 작문을 요구하는 대학들은 무엇을 평가할까. 

전문가들은 작문을 통해 지원자의 사고력과 분석력에 특히 주목한다고 설명한다. 주제에 대해 어떤 관점을 갖고 있으며 얼마나 자신의 생각을 명확하게 기술하는지, 또 자신의 생각과 다른 관점에 대해서는 어떻게 설명하는지를 파악한다는 것이다. 

작문 구성도 눈여겨보는 부분. 명확한 논리를 통해 설득력 있게 전개되는지를 평가한다. 물론 작문을 통해 지원자의 문법 수준, 어휘선택 등도 파악하게 될 것이다. 

■작문시험 선택 고려사항

▷ACT 작문 요구 대학- 표준화시험 점수 제출을 폐지하는 대학이 늘고 있는 가운데 주요 명문대들의 경우 ACT 작문을 요구하지 않는다. 

최근 몇 년 사이 하버드, 예일, 프린스턴, 듀크, 브라운을 포함한 대학들도 ACT 작문시험 요구를 중단했다.  현재 아이비리그 중 ACT 작문을 필수로 하는 대학은 하나도 없다. 

주립대 중에서도 미시간 대학과 텍사스 대학을 포함한 상위권 대학들이 ACT 작문 요구 중단에 합류한 상태다. 

하지만 이런 트렌드 속에서도 UC를 포함한 대략 300개 대학들은 지원자에게 ACT와 ACT 작문 시험 점수 제출을 요구하거나 권장한다. 여기에는 UC를 포함 한인 지원자들이 선호하는 명문대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 ACT 작문 제출 규정은 대학별로 차이가 난다. 어떤 대학은 ACT 작문을 요구하지 않지만 권장사항으로 남겨두고 있다. 이런 점에서 지원하는 대학의 요구 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관련정보는 구글에서 ‘ACT 작문요구 대학’ 검색어를 통해 찾거나 관심이 있는 대학들의 웹사이트를 통해서 자세히 알 수 있다. 

단 ACT 작문 규정은 언제든 변경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최근 작문과 함께 ACT를 필수로 규정했던 대학들이 이를 ‘옵션’으로 변경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는데  예를 들면 컬럼비아대, 스탠포드대, 듀크대, 미시간대 등을 들 수 있다. 

▷합격 경쟁력 확보- 지원에 관심이 있는 대학들이 ACT 작문을  제출하도록 요구하는지가 중요한 기준이겠지만 전문가들은 가능하면 작문 점수를 제출하라고 조언한다.  

여기에는 중요한 이유가 있는데 비록 대학 측이 권장만 하더라도 ACT 작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경우는 지원자의 글쓰기 능력과 분석력을 입증한다는 점에서 입시 경쟁력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ACT 작문을 권장하는 대학들 중에 입학 경쟁이 심한 명문대라면 더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사실 이런 대학에 지원하는 학생들이라면 표준화시험 점수나 내신 성적의 경우 박빙의 차이 정도로 치열하기 때문이다.  

또 작문은 지원자의 정체성을 잘 드러낼 수 있다는 점에서도 입학사정관들에게 차별화된 인상을 줄 수도 있다.

물론 어떤 대학들은 작문 점수를 보내더라도 아예 리뷰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도 알아 둬야 한다.

■ 지원자 상황에 따라 선택 

결론적으로 ACT 작문 응시 여부는 지원하는 대학과 학생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지원하고 싶은 대학 중 한 곳이라도 ACT 작문을 요구한다면- 작문 없이는 지원할 수 없으니 당연히 ACT응시 때 작문시험도 치러야 한다. 

▷ACT 작문 점수를 요구하지 않는 대학만 지원한다면- 작문 시험을 치러야 할 이유가 없다. 지원자가 작문 점수를 제출한다고 해도 리뷰하지 않는다면 시간과 돈 낭비일 뿐이다.

▷ACT 작문을 요구하지 않는 비 명문대에 지원하는 경우- 지원서 상에서 영어 언어스킬이 아주 약하다고 생각된다면 ACT 작문을 치러 보완하는 것도 괜찮다.  

▷입학 경쟁이 치열하거나 작문 점수 제출을 권장으로 하는 대학에 지원한다면- 시험 비용이 부담되지 않고 글쓰기에 대한 스트레스도 너무 크지 않다면 ACT 작문을 통해 활용하는 편이 낫다.  

▷어디에 지원할지 확실하지 않다면- ACT와 작문을 함께 보는 편이  좋다. 알다시피 작문 시험만 따로 치를 수 없기 때문에 나중에 작문을 필요로 하는 대학에 지원하면 더 곤란한 상황이 된다.           <이해광 기자>

 

 

지원하는 대학과 자신의 상황에 맞춰 ACT와 작문시험을 함께 치를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                               <이해광 기자)
지원하는 대학과 자신의 상황에 맞춰 ACT와 작문시험을 함께 치를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 <이해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