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제품명 타이레놀)에 노출된 아이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또는 자폐스펙트럼장애(ASD·자폐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존스 홉킨스 대학병원 소아과 전문의 왕샤오빈 교수 연구팀이 출산 여성 996명과 그 자녀를 대상으로 진행된 ‘보스턴 출생 코호트’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 아이들은 평균 9.8세 이전에 257명이 ADHD, 66명이 ASD, 42명은 ADHD와 ASD 모두 진단을 받았다. 304명은 다른 유형의 발달장애가 발생했고 나머지 327명은 발달상태가 정상이었다.

모든 혈액 샘플에서는 아세트아미노펜이 검출돼 연구팀은 검출량을 상, 중, 하로 구분하고 ADHD, ASD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혈액 샘플의 아세트아미노펜 수치 상위 그룹이 하위 그룹에 비해 ADHD 진단율이 2.86배, 중위 그룹은 2.2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ASD 진단율은 아세트아미노펜 상위 그룹이 하위 그룹보다 3.62배, 중위 그룹은 2.14배 높았다. 아세트아미노펜 상위 그룹은 ADHD와 ASD가 함께 진단될 위험도 하위 그룹에 비해 3.38배 높았다.

미국에서는 여성의 3분의 2가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정신의학(JAMA Psychiatry) 온라인판(10월30일자)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