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구르트와 섬유소가 폐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요구르트는 장내 유익균인 생균제(probiotic)이고 섬유소는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난소화성 성분인 프리바이오틱(prebiotic)이다.

밴더빌트대학 메디컬센터의 수샤오어우 역학 교수 연구팀은 요구르트와 섬유소를 많이 섭취하면 흡연과 관계없이 폐암 위험이 낮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뉴욕 타임스 인터넷판과 메드 페이지 투데이가 26일 보도했다.

총 144만5천850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폐암의 연관성을 분석한 10편의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 진행 기간은 평균 8.6년이었고 연구 기간에 1만8,882명이 폐암 진단을 받았다.

62.2%는 유제품을 먹었고 그 중 요구르트 섭취량은 하루 평균 23.3g이었다. 섬유소 섭취량은 하루 평균 18.4g이었다.

종합 분석 결과 요구르트 하루 평균 섭취량이 가장 많은(85~113g) 그룹은 가장 적은 그룹에 비해 폐암 발생률이 1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섬유소는 섭취량 상위 20% 그룹이 하위 20% 그룹에 비해 폐암 발생률이 17% 낮았다.

요구르트와 섬유소 섭취량을 합쳤을 경우 가장 많은 그룹은 가장 적은 그룹보다 폐암 발생률이 33% 낮았다. 이러한 연관성은 현재 담배를 피우는 사람, 전에 피우다 끊은 사람, 담배를 전혀 피운 일이 없는 사람들 모두에게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여러 가지 폐암 위험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구르트와 섬유소 섭취량이 이처럼 폐암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는 이유는 확실히 알 수 없으나 폐암 발생의 중요한 원인 중 하나가 염증이고 장 내 세균총은 염증 감소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요구르트와 섬유소를 많이 먹는 사람은 장 내 세균총도 건강할 수밖에 없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