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국일보 칼리지엑스포에서 A1칼리지프렙의 라이언 이 수석 컨설턴트가 강연한 4차 산업혁명시대의 변화하는 교육 내용을 요약해 게재한다. 

 

봉사 기간만 늘리기보다 

뭔가 노력하고 시도하는 

모습 보여줘야 높은 평가 

 

지금 세상은 너무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학의 교육 커리큘럼, 그리고 대학이 원하는 리더의 정의도 바뀌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란 무엇인가? 사물 인터넷을 통해 생산기기와 생산품간 상호 소통체계를 구축하면서 전체 생산과정 최적화를 구축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전까지의 공장자동화는 미리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생산시설이 수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에서 생산설비는 제품과 상황에 따라 능동적으로 작업 방식을 결정하게 됩니다. 

4차 산업혁명은 교육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이것을 이해하지않고 미래를 계획하고 준비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택시를 보유하지 않은 택시회사, 호텔을 보유하지않는 숙박회사 등 이런 온 디맨드(on-demand) 디지털 비지니스가 자동차, 세탁기 등을 생산해 판매하는 회사들보다 우위에 있게 됩니다. 이런 기본적인 개념에 대한 이해를 하고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 시대인 것입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개별적으로 발달한 각종 테크놀러지의 융합이라고 볼수있습니다. 노동과 자본시장에서는 단순 노동과 자본보다 재능과 기술이 대표적인 생산요소가 될 것입니다.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만 있으면 많은 사람으로부터 빠른 시간안에 사업자금을 모을 수 있으며 텀블벅 등의 클라우드 펀딩이 이와 연결되어있습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수요와 공급을 연결해주는 플랫폼이 핵심 사업으로 등장할 것입니다. 여기에서 파생되는 공유경제도  있을 것입니다.  

“4차 산업혁명 이슈를 최초로 제기한 클라우스 슈밥 박사 말에 의하면 세상은 기술결합에 따른 혁신의 시대로 이전하고 있다. 비즈니스 리더와 최고 경영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을 이해하고 혁신을 지속해야 생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변화의 시대에 대학에서는  새로운 리더의 양성을 위해 다각도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인재상에서 강조하는 2가지 요소는 분석력과 창의력입니다. 

대학들이 이런 인재 발굴을 위해 찾는 학생들은 많은 관심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고 시도 하는 학생, 같은일을 구태의연한 방법이 아닌 새로운 방법으로 접근하는 학생들입니다. 대학들은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새로운 입시에서는 그저 많은 봉사시간과 전통적인 방법으로 이력서의 스펙을 늘리는것보다는 질적인 부분에서 큰 방점을 찍고 있습니다.  

즉 비록 실패한 경험이라도 지원자가 어떤 시도와 노력을 했는지, 또 그런 것을 통해 성공하고 싶은 의지와 노력 그리고 그 경험을 높게 평가하고 소중하게 간주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대학에 진학해서 많은 기회들을 희망하고 진취적인 면모와 지적 호기심을 발현할 것 같은 학생들을 선호한다는 것은 입학사정관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고등학교의 과정에서는 아직 많은 변화가 없는 만큼 학생들에게는 이런 요구사항들이 낯설게 느껴질것입니다. 

그래서 새로운 교육을 실시해야합니다.  예를 들자면 코딩교육을 통해  어린 학생들에게 이런 교육방식을 도입하는 활동들, 다양한 조립을 통한 로보틱스 경시대회 및 프로그래밍을 응용한 수업등도 여기에 해당됩니다.  

경제를 배우는것으로 끝나는것이아니라 관심있는 분야에 대해서 더욱 깊이 파고 들어 리서치 및 주식 포토폴리오의 작성, 비즈니스 분석을 위한 어카운팅적인 접근에 의한 연구 수업 등도 추천할 만합니다.   

커뮤니티의 당면 문제나 이슈들을 교육에 접목할 수도 있습니다.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결합된 새로운 접근 방식의 액티비티등도 충분히 관심을 가지고 고민해보고 생각해볼수있도록 해야 합니다. 이는 아이들에게는 능력을 키워주고 호기심을 유발할수있도록 유도해주는 이 시대에 꼭 필요한 교육이 아닐까 싶습니다. 

미국의 상위권 대학들에서도 리버럴아츠 교육, 즉 책으로만 하는 공부가 아닌 직접 현장에서 경험하고 체험하는 교육방식을 더 많이 채택하고 있으며 이러한 교육과정의 변화와 함께 입학사정도 바뀌고있습니다.  

세상의 발전에 이해와 혁신을 지속할 수 있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발맞추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전반적인 이해와 함꼐 아이들을 지도하며 대학입시의 변화에만 집중하는것이 아니라 그 이유와 원리도 같이 이해하면서 교육하는것이 선생님과 부모님의 롤이 아닐까 싶습니다. 

 

 

 

A1칼리지프렙의 라이언 이 수석 컨설턴트가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상혁 기자>
A1칼리지프렙의 라이언 이 수석 컨설턴트가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상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