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통 원인과 예방법은

 

변비인 경우가 가장 많아

과식·식중독 때문일 수도

체중감소·혈변 동반되면

즉시 의사 검진을 받도록 

 

아이가 배가 자주 아프다고 하는데, 단순한 복통일까? 아니면 다른 문제일까?

원인이 분명하지 않은 만성 복통도 나타날 수 있다.

어린이 건강 정보 사이트 키즈헬스(kidshealth.org)에 정리된 어린이 복통의 원인들과 예방법을 살폈다.

어린이 복통의 원인은

▲ 변비: 아이가 배가 아프다고 할 때 가장 큰 원인은 바로 변비다. 화장실에 변을 보러 잘 가지 않거나, 혹은 변을 볼때 과도한 힘주기를 한다면 변비를 의심해 볼 수 있다.

▲ 설사: 바이러스나 세균 등에 의해 장염이 생겨 심한 복통이나 물같은 설사, 구토를 할 수도 있다.

▲ 지나친 과식 또는 식중독: 너무 많이 과식해서 아이가 배가 아프다고 호소할 수 있다. 기름진 음식이나 너무 매운 음식도 복통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냉장고에 오래 뒀던 음식으로 인해 식중독이 발생해 복통, 설사를 유발할 수도 있다.

▲ 과민증 또는 앨러지: 유당불내증 때문에 우유 속의 유당을 소화시키지 못해 복통이 나타날 수도 있다. 과민증은 앨러지와 차이가 있다. 음식 앨러지의 경우 면역시스템이 과민 반응해 나타나는데, 특정음식때문에 호흡곤란 등  심각한 상황까지 나타날 수 있어 음식 앨러지는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 맹장염: 급성충수염이라고도 하는데, 복통이 배꼽 주변에서 쑤시듯 시작해 오른쪽 아랫배로 바뀐다. 처음에는 열이나 구토 등이 함께 동반될 수 있으며, 식욕이 떨어지며 통증이 점점 심해진다.

▲ 스트레스: 많은 아이들이 불안하거나 걱정되거나, 스트레스 때문에 특징적인 이유가 없이도 배가 아프다고 호소한다.

▲ 염증성 장질환(IBD): 장 내 비정상적인 만성 염증이 호전과 재발을 반복하는 질환으로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이 있으며, 희귀난치성 면역질환이다.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과 직장 점막에 염증과 궤양이 생기며, 혈변, 설사, 복통 등을 호소한다. 크론병은 입, 위장, 소장, 대장, 항문까지 위장관 전체에 염증이 발생하며, 복통과 설사 등이 나타난다.

어린이에게 흔한 질병은 아니나, 염증성 장질환이라면 아이가 성장 장애가 생겨 또래보다는 키, 체중이 작을 수 있다. 평생 약물 치료를 해야 하며, 필요한 경우 수술을 하기도 한다. 또한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체적으로 10세 전에 발견하는 경우는 드물다.   

복통을 예방하려면

-지나친 과식은 하지 않는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며, 배변 활동을 규칙적으로 정해진 시간에 하는 것이 좋다.

-물을 충분히 마신다.

-식사 전에는 손을 꼭 닦는다.

-취침 전 야식을 먹지 않는다.

-잠은 충분히 자도록 한다.

-복통이 빈번히 나타나며, 설명되지 않는 체중 감소, 설사, 혈변, 열 등이 동반되면 즉시 의사를 찾는다.

 

 

자녀의 복통의 원인이 별 이유 없는 기능성 복통인지, 특정 원인이 있는지 방치하지 말고, 의사를 찾아 검진을 받아보도록 한다. <서울경제 DB>
자녀의 복통의 원인이 별 이유 없는 기능성 복통인지, 특정 원인이 있는지 방치하지 말고, 의사를 찾아 검진을 받아보도록 한다. <서울경제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