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툭하면 코피… 원인과 예방

건조가 코 앞 점막 파열 주범

후비거나 복용약 때문일 수도

코 뒷쪽 출혈땐 검사해봐야



자주 코피가 나면 원인은 뭘까?

미국 이비인후과학회-두경부외과재단(American Academy of Otolaryngology- Head and Neck Surgery)에서 만든 웹사이트(enthealth.org)에서 알려주는 코피의 원인 및 예방책에 대해 알아본다.

#코피는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증상 = 어린이는 밤에 자다가도 코피를 흘린다. 어딘가에 부딪혀서 코피를 흘리기도 한다.

코피의 90% 이상은 코 앞 점막이 파열돼 생기는 것으로 전방 비출혈이라고 한다.

코를 양쪽으로 나누는 비중격이라는 벽에서 나는 것으로 비중격에 위치한 혈관은 여러 요인으로 파열되기 쉽다.

공기가 건조해서, 습도가 부족해서 코피가 나기도 하며, 또한 사고에 의해, 넘어져서 코피가 나기도 하며 손톱이 날카로워 긁혀 코피가 나기도 한다. 건조한 겨울철이나 에어컨디션이나 히터를 장시간 틀어두면 습도가 부족해지면서 코 점막이 자극돼 미세혈관들이 파열되기 쉽다.

코 뒤쪽 코피가 나서 목과 입쪽으로 흐를 수 있는데 이는 후방 비출혈로 이비인후과 전문의를 만나보는 것이 좋다. 흔한 것은 아니지만 양성 혹은 악성 종양 때문일 가능성도 있다. 또한 정상적이지 않은 혈관 때문일 수도 있으므로 검사를 해본다.

#코피가 자주 재발되는 원인은 = 앨러지나 감염, 건조한 공기로 코 점막이 자극돼 코피가 자주 난다. 또 코를 자주 후비는 것도 원인이 된다. 코를 강하게 푸는 것도 자극 요인.

쿠마딘 및 와파린, 자렐토(XARELTO) 등 혈전을 예방하는 약을 복용하는 경우 또는 아이부프로펜이나 아스피린 등 소염제를 자주 복용하는 경우도 코피가 재발되기 쉽다.

또한 고혈압 환자도 자주 코피가 날 수 있다.

양성 종양 혹은 악성 종양 때문에 코피가 자주 날 수도 있는데, 노인 환자나 혹은 흡연자는 암 여부에 대해 한 번 검사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피의 해결책은= 전방 비출혈인지, 후방 비출혈인지에 따라 달라진다. 전방 비출혈이라면 대개 건조한 공기가 원인이므로 습도를 조절한다. 코피를 자주 흘리는 경우 예방을 위해 코 전용 젤(saline nasal gel), 바셀린 등을 큐팁을 이용해 비중격 부위에 얇게 발라주거나, 코 스프레이(saline nasal mist)를 살짝 뿌린다.

코피가 났을 때는 어린이는 먼저 앉아서 진정시키고, 고개를 뒤로 젖히게 하지 말고 머리는 심장보다 높게 한다. 고개를 살짝 앞으로 해서 코피가 목뒤로 넘어가지 않게 한다. 살짝 코를 풀어도 되며, 오버-더-카운터 스프레이(nasal decongestant)를 뿌려도 된다.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코의 부드러운 부분을 잡아 5분 정도 지혈한다.

콧구멍에 코튼 볼이나 거즈로 코를 너무 막지 않도록 한다. 5분 지혈했다가도 계속 코피가 멈추지 않으면 다시 엄지와 검지로 10분 정도 더 지혈한다.

#코피 예방 팁

-코 안을 촉촉하게 하기 위해 코 점막에 젤이나 바셀린, 연고 등을 얇게 도포해 코팅해 준다. 잠자리에 들기 전을 포함해 하루 3회 정도 얇게 발라준다. 바시트라신(Bacitracin), A+D연고, 유서린, 바셀린, 폴리스포린(Polysporin) 등이 추천된다.

-자녀의 손톱은 짧게 잘라주며, 코를 자주 후비지 않게 한다.

-집안이 건조하면 가습기를 이용해 습도를 조절한다.

-코 점막이 건조해지 않게 코 전용 스프레이를 이용한다.

-금연한다. 흡연은 코 점막을 건조하게 만들며 자극 원인이 된다.

-코피가 난 후 초기 출혈이 멈춘 뒤에 다시 코를 풀거나 후비지 않도록 한다.

-출혈이 30분 이후에도 멈추지 않으면 의사에게 연락하거나 머리 부상 후 코피가 나면 병원에 간다. <정이온 객원기자>




2019090301010000029.jpg

건조한 공기, 코를 자주 후비는 습관, 앨러지 등때문에 코피가 자주 날 수 있다. 손톱이 날카로워 코 점막이 자극돼 코피가 나기도 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