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음료를 자주 마실수록 조기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를 주도한 국제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의 닐 머피 박사는 3일  “한 달에 1잔 미만의 청량음료를 섭취하는 이들에 비해 매일 2잔의 음료를 마시는 이들의 조기 사망 위험이 17%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 1992년부터 2000년 사이에 영국을 포함한 유럽 10개국에서 평균 연령 50대 초반의 성인 45만여명을 평균 16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의 70%는 여성으로, 암이나 심장병, 당뇨 등의 질환이 없는 참가자들로 구성됐다. 조사 기간 내 4만1,600여명의 참가자가 사망했다. 무설탕 음료 등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음료에서도 결과는 같게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