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비 비싸 학생들 아예 지원 외면 우려

대학 생존 위해 학생 유치 경쟁 치열

공식 수업료 깎는 대신에 장학금 줄어


지난 2017년 선샤인 앤더슨은 밀스 칼리지(Mill‘s College)의 새 학년 환영식에 참석했다. 그 자리에서 이 인문계열 대학은 놀라운 소식을 발표했다. 학비를 1/3 이상 깎겠다는 것이었다. 현재 역사학 전공 4학년생인 앤더슨은 당시 신이 나서 즉각 그 기쁜 소식을 트위터로 퍼트렸다. “오, 마이 갓, 이렇게 되면 엄청 절약이 되겠네!” 하고 생각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절약 같은 것은 없었다. 앤더슨이 학비로 쓴 돈은 수업료가 인하되기 이전과 비슷했다. 하지만 대학 측으로 보면 ‘수업료 인하’ 결정은 남는 장사였다.



밀스를 비롯한 주로 인문계열 사립대학들이 수업료 인하 발표를 하고 있다.

아직은 많은 숫자가 아니지만 그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들 대학이 실제로 인하하는 것은 스티커 가격, 즉 공식 수업료이다. 공식 수업료를 다 내는 학생은 보통 소수의 부자 학생들뿐이다.

공식 수업료 인하와 함께 이들 대학은 그동안 대부분 학생들에게 제공했던 대대적 할인율을 줄이고 있다. 그 결과 학생들은 이전부터 지불하고 있던 수업료와 거의 비슷한 금액을 내고 있다. 대학 측이 인하한 공식 수업료와 비슷한 액수가 되는 것이다.

대학들이 이런 변화를 꾀하는 것은 경제적인 필요 때문이다. 대학 학비가 치솟으면서 대학지원자들이 학비가 덜 비싼 곳을 찾느라 이들 학비 비싼 작은 대학을 지나쳐버릴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수업료 인하’ 선전으로 보다 많은 신규 지원자와 전학생들을 끌어들이고, 재학생 전학률도 낮추기를 대학들은 바라고 있다.

“밀스를 고려하지 않았던 학생들이 더 많이 오기를 바랐지요.” 밀스 칼리지의 엘리자베스 힐만 총장은 말한다. 공립대학에 비해 작은 사립대학 수업료가 그렇게 엄청 비싼 건 아니란 걸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그는 덧붙인다.

수업료를 ‘리셋’하는 대학은 2012년부터 급격하게 늘어서 연평균 10개 대학이 되었다고 관련 연구기관(Savingforcollege.com)의 발행인이자 부회장인 마크 캔트로위츠는 말한다.

1987년부터 2011년까지 수업료 인하 대학은 평균 1년에 한 개 대학 정도였다. 그러던 것이 지난해에는 그 숫자가 18개교로 증가했다.

2019-2020 학사연도 중 현재까지 5개 사립대학들이 수업료를 16~57% 깎았다고 캔트로위츠 부회장은 말한다. 켄터키의 컴벌런스 대학(Univesity of Cumberlands), 미주리의 스티븐스 칼리지(Stephens College), 뉴멕시코와 매릴랜드의 세인트 존스 칼리지(St. John’s College), 뉴욕의 웰스 칼리지(Wells College) 그리고 조지아의 오글토프 대학(Oglethorpe University)들이다.

많은 명문 주립대학들과 경쟁해온 밀스는 4만4,765달러였던 수업료를 2만8,765달러로 내렸다. 사실상 2005년 수준으로 되돌린 것이다.(기숙사비와 다른 비용들은 포함되지 않은 액수로 수업료를 인하해도 이들 비용은 대개 그대로이다.)

뉴욕의 유티카 칼리지(Utica College)는 18개월의 연구기간을 거쳐 2016년 수업료 인하를 단행했다. 장래의 학생들이 좋은 반응을 보일 액수이자 모든 기존의 학생들은 최소한 1,000달러를 덜 낼 액수로 대학 측은 수업료를 결정했다. 수업료 인하에 더해 대학당국은 마케팅 예산을 배로 늘리고 400만달러를 들여 대학식당을 새로 단장하는 등 시설 개선도 했다고 로라 카사멘토 총장은 말한다.

그리고 3년이 지난 후 카사멘토 총장은 그 결과에 만족해하고 있다. 수업료를 낮췄지만 연간 순 수업료 수익은 매년 목표치를 넘어선 것이다. 전학생이 많이 늘어나고, 등록학생 수가 늘었고, 재학생 보유율도 높아졌다. 졸업생들의 학자금 융자 빚도 줄었다.

모든 대학이 같은 접근법을 쓰는 것은 아니다. 아울러 수업료 인하 단행하는 이유가 모두 같은 것도 아니다. 세인트 존스 칼리지는 입학지원생이 최고 기록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수업료 재고를 결정했다.

대학 측은 앞으로 10년 후를 내다보았다. 그리고는 수업료가 지금처럼 연 3%씩 계속 인상된다면 10년 후 수업료만 연 7만달러가 되리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매릴랜드, 매나폴리스 캠퍼스의 파노 케인로스 총장은 그런 계산이 존재론적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고 말한다.

그게 지속가능할까? 그 상황이 되면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걸까? 대학은 5만2,000달러였던 수업료를 3만5,000달러로 내렸다. 수업료가 인하되었다고는 하나 소득 중간에 놓인 학생들에게는 여전히 부담이 크다. 수업료를 전액 감당할 형편은 안되고, 저소득 학생들이 받는 그랜트 수혜자격도 되지 않기 때문이다. 아울러 대학들은 저소득 지원자들의 자리를 줄이면서 공식 수업료 전액을 낼 수 있는 부유층 학생들을 끌어오고 싶어하는 측면이 있다. 이같은 맥락에서 세인트 존스는 완전히 새로운 재정 모델을 생각하게 되었다. 수업료에 너무 의존하는 데서 벗어나 자선 중심 기금조성이다. 대학은 야심찬 장학 기금모금 캠페인을 시작해 목표액 3억달러 중 2억달러를 모았다. 이를 학생들 학비 지원에 쓰려는 것이다.

공립대학들 역시 비슷한 전략들을 도입하고 있다. 타주 학생들에게 주 거주학생들에게 적용하는 싼 수업료를 약속하거나 어떤 반경 이내 거주 지원자들에게 특별 할인가를 제공하는 것이다. 대학에 따라 공식 수업료를 깎기도 하고 수업료를 동결시키기도 한다. 학생과 가족들이 되도록 수업료 부담이 덜한 학교를 찾고 있으니 대학들로서는 경쟁이 치열하다고 관련 전문가는 말한다.

높은 수업료에 높은 할인 모델은 아마도 수년 전에 더 효과적이었을지 모른다. 당시 학부모들은 자녀가 우수학생 장학금(말하자면 할인)을 받으면 이를 엄청 자랑했다. 아울러 과거에는 수업료 비싼 학교가 교육의 질도 그만큼 좋다는 생각이 받아들여졌었다.

하지만 이제 이런 아이디어는 더 이상 먹히지 않는다. 특히 학자금 융자 부채가 1조3,000억달러에 달하면서 대학교육비 감당은 국가적 이슈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면서 소위 우수학생 장학금이 흔하게 되었다. 지난 2017~18년 사립대학들의 경우 풀타임 학생들의 거의 90%는 대학으로부터 학비보조금을 받았다. 일종의 수업료 할인으로 그 규모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같은 수업료 할인이 대학의 공식 수업료보다 더 빨리 커지면 순 수업료 수입이 줄어들게 되면서 문제가 생긴다.


2019082101010022012.jpg

등록금을 1/3 이상 인하하겠다고 발표한 밀스 칼리지에 재학하고 있는 선샤인 앤더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