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많아 세균 서식하기 쉬워

항진균 스프레이·비누 도움


땀이 많은 여름철에는 발냄새가 더 심해진다. 발은 땀이 많이 나는 부위이기도 하다. 다른 신체부위보다 더 많은 땀샘이 분포해 있다. 또 10대 청소년, 임신한 여성들은 호르몬 분비 때문에 좀더 발에서 땀이 더 나는 경향이 있다. 직장에서 하루 종일 서 있는 직업군이나 스트레스가 많은 직종, 지병 때문에 발에서 더 땀이 나는 경우들도 있다.

원래도 발에는 박테리아가 분포하고 있지만, 여름철 습기찬 발 환경은 각종 세균이 서식하기 쉬운 조건이다. 혐기성 박테리아가 각질을 분해하면서 만들어내는 ‘이소발레릭산’이라는 화학물질 때문에 발냄새는 심해진다. 곰팡이균 때문에 생기는 발 무좀은 더욱 발냄새를 악화시킨다.

땀에 절은 발을 충분히 건조시키지 않고 신발을 신게 되면 박테리아는 점점 더 자라게 되며 발냄새는 더욱 심해진다.

‘헬스라인닷컴’(Healthline.com) 조언하는 발냄새 극복법을 점검해본다.

◇먼저 여름철 고약한 발냄새를 억제하는 방법은 발을 최소 하루에 한 번은 잘 씻고 잘 건조시키는 것이다. 너무 강하지 않은 비누와 스크럽 브러시를 이용해 하루 한번 발을 씻는다. 아침이나 저녁에 샤워할 때 발을 더 꼼꼼하게 닦는다. 그리고나서 발을 완전히 충분하게 말리는 것이 중요하다. 발가락 사이 세균이 자랄 수 있는 곳은 신경써서 말리도록 한다.

◇발톱도 짧게 일직선으로 깎아준다. 정기적으로 때를 제거해주는 것도 좋다.

◇각질이나 두꺼운 살은 발 전용 풋파일(foot file)로 제거해준다. 딱딱한 각질이 땀에 젖게 되면 각질이 불면서 세균이 서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양말도 하루 한번은 바꿔 신는 것이 좋다. 더운 날씨, 혹은 운동하고 나서 발에 땀이 차면 좀더 자주 양말을 갈아 신는 것도 도움된다.

◇신발은 두 켤레 정도 갖고 있다가 매일 바꿔 신는다. 같은 신발을 매일 같이 신게 되면 땀이 제대로 마르지 않게 되고, 세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될 수 있다.

◇땀 흡수력이 높은 천연소재나 혹은 스포츠용 양말을 신는다.

◇너무 꽉 조이는 신발은 신지 않는다. 땀이 차기 쉽기 때문.

◇밤에 알코올 솜으로 발을 닦아주는 것도 좋다. 알코올을 조금만 적신 솜으로 닦아준다. 상처가 난 부위는 알코올 솜으로 닦지 않도록 주의한다.

◇항진균 발 전용 스프레이나 냄새 제거 파우더를 매일 1회 사용하는 것도 좋다.

◇발냄새 제거용 깔창(medicated deodorant insoles)을 신발에 깔아 신는다.

◇신속하게 발냄새를 제거해야 할 경우 발한억제제나 발 전용 데오도란트 스프레이를 뿌려도 된다.

◇자신에게 맞는 발 전용 항진균 비누나 항세균 비누를 사용해 본다.

◇입냄새 제거용인 리스테린이나 식초에 발을 담그는 방법도 있다. 따뜻한 물에 식초를 2~3방울 떨어뜨려 발을 담갔다가 잘 씻고 건조시킨다.

◇무좀이 낫지 않으면 발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보는 것도 좋다. <정이온 객원기자>


2019073001010030675.jpg

여름철에는 발냄새 고민이 더 심해진다. 발냄새 극복을 위해서는 발을 잘 닦고 충분히 건조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일보 자료사진-고려대 안산병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