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인구 실명질환으로는 녹내장, 노인성 황반변성, 당뇨병성 망막병증이 꼽힌다.

65세 이상 3명 중 1명꼴로는 시력이 저하되는 질환을 갖고 있다. 백내장도 노인인구에서는 흔하지만 효과적인 수술로 어느 정도 시력을 회복할 수 있다.

녹내장 연구 재단(Glaucoma Research Foundation)에 따르면 아프리칸 아메리칸, 히스패닉, 아시안, 60세 이상, 가족력이 있는 사람, 스테로이드 사용자, 안구 부상 경력자, 고혈압 환자, 중심 각막 두께가 5mm 미만 등은 발병 위험이 높은 경우들이다.

연구재단은 위험요소가 높은 사람들은 1~2년마다 정기적인 시력검사(동공 확장 검사, 안저 검사, 안압 검사 등 포함)를 받을 것을 권하고 있다.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은 폐쇄각 녹내장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 또 정상 안압 녹내장 위험도 높은 편이다.

녹내장은 처음에는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미 시야가 좁아지는 말기에 이르면 시야가 답답함을 느끼게 된다.

■녹내장 예방을 위해서는

-40세 이전이라면 매 2~4년마다는 시력 검사를 받는다.

-40~54세 사이는 매 1~3년마다 검사한다.

-55~64세 사이는 매 1~2년마다 검사한다.

-65세 이상은 6개월~12개월마다 검사한다.

-사실 녹내장을 예방할 방법은 없지만, 녹내장으로 인한 시력 상실은 초기 단계에서 발견하면 증상 호전에 도움된다. 대개 녹내장은 시력 상실이 될 때까지 느리게 진행한다. 하지만 초기에 발견하면 녹내장 약물을 통해 시신경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안압 상승을 줄여 녹내장 진행을 늦추게 된다.

-규칙적인 운동도 안압을 낮추는데 중요하다. 매주 3회는 걷기나 조깅 등 적당한 운동을 꼭 한다. 요가는 안압을 증가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상체를 거꾸로 하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필요한 경우 보호 안경이나 고글을 착용한다. 스포츠 활동을 하거나 주택 보수 공사 등을 직접 할 때 꼭 필요하다. 눈에 부상이 발생하면 외상성 녹내장 또는 이차성 녹내장을 유발할 수 있다.


2019062501010021848.jpg

▶안저검사를 하고 있는 모습. 녹내장 예방을 위해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 <대한안과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