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나 한 조각 황량한 광야의 고독이 필요하다.” 사막 여행자 아킬 모저가 사막으로의 여행을 권하며 던진 말이다. 지구상에 버려진 것만 같은 땅. 하지만 사막은 아름답다. 정적이도는 황량한 사막에 서면 벼랑 끝 긴장, 그 깊은 울림에 온 몸이 전율하게 된다.


아프리카의 가난한 나라 나미비아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막으로 꼽히는 사막이 있다. 나미비아를찾는 관광객이라면 꼭 들러야 하는, 그 사막 때문에 나미비아를 찾게 만드는 나미브(Namib) 사막이다. 붉은모래언덕의 황홀한 명암의 대비로 전 세계 사진작가들을 불러모으는 곳이다‘. 꽃보다 청춘’ 팀이 나미비아를 갔으니 그들도 분명 나미브 사막의 매력에 흠뻑 빠졌으리라.

이른 아침 세스리엠에서 소수스플라이 로 들어가는 행렬.

사막은 나미비아의 대서양 연안을 따라 길게 이어져 있다. 그 폭이 80~140km에 달하는 모래의 바다로면적은 남한의 1.35배, 세계에서 24번째로 큰 사막이다.

나미브 사막의 모래는 유독 붉고 미세하다. 철 성분이 많은 모래가 오랜 산화작용을 거쳤기 때문이다. 밤새 바람이 치올려 듄의 능선을 만들어 놓으면 뜨거운 태양이 빛을 토해내며 그 능선에 날카로움을 더해준다.

나미브 사막의 하이라이트는 나우 클루프트 국립공원의 소수스플라이 (Sossusvlei)다. 그 소수스플라이로 들어가는 입구인 세스리엠에는 이른 새벽 차량들이 길게 늘어선다. 게이트가 열리면 재빨리 소수스플라이로달려가기 위해 줄을 선 것이다. 사막의 듄이 가장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때는 이른 아침이기에 모두들 마음이 급하다.

소수스플라이의 가장 유명한 사구는 ‘듄 45’.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이듄45를 향해 내달린다. 하지만 그들과 꼭 경쟁해 먼저 도착할 필요는 없다. 가는 길의 다른 사구도 충분히 깊은 감동을 줄 수 있기 때문.

바람이 밤새 치어 올린 듄의 능선은 날카롭다. 그 선을 경계로 붉게 타오른 사면과 검게 드리운 그림자가분명하게 나뉘어진다.

불룩 튀어나온 듄의 아랫부분에선 비스듬히 태양의 빛을 받아 그림자가 물결치고, 그 빛에 따라 명과 암이 엉키며 조화를 부린다. 황홀한 그러데이션이다.



여행.jpg

나미브사막 소수스플라이의 이른 아침 붉은 듄에 드리운 빛의 그러데이션. 사막의 황홀한 색 잔치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