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적인 자리에서 술에 취한 여성은 손쉬운 ‘잠자리 상대’이자 ‘덜 떨어진 사람’으로 여겨진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016년 만취상태로 의식을 잃은 여성을 교정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스탠포드대학의 전 수영대표 선수 브록 터너와 그의 법정대리인은 항소이유서의 60페이지를 할애, 사건 당시 피해자가 어느 정도 술에 취해있었는지를 입증하는데 주력했다. 그는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반면 예일대 재학생인 사이푸라 칸은 지난해 동료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으나 무죄선고를 받았다. 재판과정에서 그의 변호사들은 피해 여성을 상대로 사건 당일 얼마나 많은 양의 술을 마셨는지 끈질기게 추궁하면서, 만취상태에서 일어난 상황을 설명한 그녀의 진술내용의 선뢰성을 떨어뜨리는데 변론의 초점을 맞추었다. 

음주행위를 꼬투리삼아 법정에서 혹은 일상생활에서 성폭력 피해여성의 평판에 의문을 던지는 것은 그리 드문 일이 아니다. 

워체스터 폴리테크닉 인스티슈트, 네브라스카대와 아이오와 주립대학의 연구진은 최근 공동으로 발표한 논문을 통해 “술을 마시는 여성은 남성에 비해 실제로 훨씬 모진 평가를 받는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침대에서 동물처럼 보이는 그녀: 사회적 맥락에서 바라본 음주여성의 비인간화’라는 타이틀이 붙은 보고서는 음주여성에게 적용되는 고정관념과 함께 술과 난잡한 성행위가 서로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는 속설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보고서는 ‘성 역할(Sex Roles)’ 저널 5월호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사교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는 여성은 일반적으로 같은 양의 술을 마신 남성들에 비해 훨씬 강한 취기를 느끼는 것으로 여겨지며, 손쉽게 잠자리로 끌어들일 수 있는 성적 대상이자, 같은 모임에서 물이나 알코올 성분이 없는 음료수를 마신 여성, 혹은 술을 마신 남성에 비해 ‘덜 떨어진 인간(less human)’ 취급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잠자리로 유인할 수 있는 ‘성적 대상’은 실험 참여자들이 해당 여성을 독신이거나 캐주얼한 성관계를 즐기는 개방적인 인물로 인식하는지 여부를 기준삼아 결정했다. 

또한 ‘덜 떨어진 인간’이란 자제력이 부족하고, 비도덕적일 뿐 아니라 기계적이며, 세련되지 못하고, 피상적인데다 깊이가 없고, 지적수준이 낮으며 비이성적인 것을 뜻한다고 과학자들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가짜 소셜미디어에 술을 마시는 남자와 여자의 사진을 올려놓은 후 실험 참여자들에게 질문을 던져 사진 속 남녀에게 이들이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파악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 

워체스터 폴리테크닉 인스티튜트의 심리학교수이자 보고서의 공동저자 중 한명인 지닌 스코린코 박사는 “음주여성에게 부정적인 반응이 나온 것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스코린코 박사에 따르면 그보다 놀라운 것은 이번 실험에 참여한 지원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설사 어떤 여성이 위험한 지경에 처한 것으로 보인다 해도 그녀가 술에 취한 상태라면 굳이 도와주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사실이다. 

이와 관련, 실험 참가자들은 술에 취한 여성의 경우 위험하거나 캐주얼한 성행위를 즐기는 것으로 보여 일반적으로는 위험한 상황일지라도 그녀에게는 그리 심각한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스콜린코 박사는 “단지 손에 맥주병을 들고 있다는 이유 때문에 술에 취한 여성으로 취급되고, 남성과 달리 술을 마신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잠자리를 같이 하기 쉬운 성적 대상으로 간주된다는 것은 대단히 충격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2019051801010018777.jpg
사교적인 자리에서 술에 취한 여성은 손쉬운 상대로 여겨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내 특정 사실과 관계 없음.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