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아시안 처음으로 25% 상회  

유펜 2017년 9.2%서 하락 거듭 7.4%로

프린스턴 4분의1 저소득층 가정 출신 



‘지원자는 사상최대 합격률은 사상최저’ 아이비리그 대학들의 올 가을학기 합격자가 지난 주 발표된 가운데 대부분 대학의 경쟁이 더 치열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대학의 지원자는 역대 최대로 치솟은 반면 합격률은 사상최저치로 기록을 경신하거나 더 낮아지는 추세다. 갈수록 아이비리그의 문이 좁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올 아이비리그 각 대혁별 합격률을 통해 입시 현황을 자세히 살펴본다.   



▲ 하버드 아시안 처음 25% 돌파  

하버드대의 경우 4만3,330명이 지원해 1,950명이 합격, 사상최저인 4.5%의 합격률을 기록했다. 

하버드대 합격률은 2018년 4.6%, 2017년 5.2% 등 5년 연속 하락세다. 하버드대는 조기전형인 얼리액션으로 지난해 12월 935명을 선발한데 이어 이날 정시 전형 합격자 998명을 선발했다. 올 신입생 수도 지난해 1,962명보다 소폭 줄었다.

합격자를 인종별로 살펴보면 하버드대학에 대한 아시안 입학 차별 소송이 진행 중인 가운데 전체 합격자 중 아시안은 지난해 22.7%에서 25.4%로 증가했다. 백인을 제외하고 전체 입학생 중 4분의 1 이상을 차지하기는 아시안이 처음이다. 라티노도 지난해 12.2%에서 12.4%로 소폭 상승했으며 원주민도 2.4%에서 2.6%로 늘었다.

올해 입학 허가를 받은 학생은 미국은 물론 세계 89개국 출신이다. 유학생은 전체의 12.3%를 차지한다. 미국내 합격자를 지역별로 보면 21.7%는 대서양 중부, 19.6%는 남부, 17.3%는 서부, 16.6%는 뉴잉글랜드, 11.8%는 중서부 등이다.


▲ 유펜 사상최저치 경신 

사상최대인 4만4,960명이 지원서를 낸 유펜(펜실베니아대학)도 이중 3,345명에게만 입학을 승인했다. 합격률은 7.44%에 머물러 지난해 사상최저치 8.39%를 갈아치웠다. 유펜의 합격률은 2016년 9.41%, 2017년 9.15% 등 지난 몇 년간 뒷걸음질 치고 있다.   

합격자를 지역별로 보면 펜실베이니아, 뉴욕, 캘리포니아, 뉴저지, 플로리다, 텍사스 출신이 가장 많았다. 또 부모나 조부모 중 유펜을 졸업한 레거시는 13%로 나타났다.


▲ 예일대 처음 6% 밑으로 

예일대는 3만6,843명의 지원자 중 2,178명에게 합격을 통보했다. 합격률은 5.91%로 최근 몇 년 사이 처음 6% 밑으로 떨어졌다. 예일대 합격률은 2016년 6.26%, 2017년 6.90%, 2018년 6.31%을 기록했었다. 예일대는 올 지원자 중 984명을 대기자 명단에 올렸다.


▲ 브라운 합격률최저 지원자 최고 

브라운대학은 3만8,674명의 지원자 중 1,782명이 합격해 6.6%의 합격률을 기록했다. 이는 사상최저 수치다. 반면 지원자는 지난해 보다 9% 늘어난 역대 최고였다.

브라운 대학측에 따르면 합격자의 65%가 재정 지원을 신청할 계획이다. 브라운 대학의 재학비용은 연 7만7,690달러로 추산된다.


▲ 컬럼비아대 합격률 크게 하락 

컬럼비아대학의 경우 지원자는 사상최대를 기록한 반면 합격률도 사상최저치를 나타냈다. 대학측은 지난해의 4만203명에서 4만2,569명으로 늘어난 지원자 중 2,190명에게 합격 소식을 알렸다. 합격률은 5.5%로 지난해에 비해 하락했으며 5년 전 6.94%에 비하면 크게 낮아진 수치다.


▲ 다트머스대 

총 2만3,650명이 지원한 다트머스대는 7.9% 합격률로 3년 연속 하락하며 사상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지원자는 사상최대였으며 합격자 중 51%가 유색인종으로 집계됐다. 

합격자 중 17%는 펠그렌트, 48%는 다트머스 대학의 장학금을 받을 예정이다. 평균 장학금 액수는 사상 최대인 5만3,000여 달러다. 

합격자를 출신지역별로 보면 캘리포니아가 가장 많고 뉴욕, 매사추세츠, 플로리다, 텍사스 순이었다. 또 합격통보를 받은 학생의 12%는 유학생이었으며 국가별로는 영국, 중국, 캐나다, 브라질, 인도 순이다.


▲ 프린스턴 4분의1이 저소득층 

프린스턴대학에는 올해 3만2,804명의 응시해 1,895명이 합격장을 받았다. 합격률은 5.77%로  지난해 5.5%보다 소폭 상승했다. 

프린스턴대는 얼리디시전에서 743명을 선발했으며 이번 정시에서 1,152명에게 합격 통보를 했다. 합격자의 경우  56%는 유색인종이었으며 63%가 공립 고등학교 출신이다. 

또 성별로는 여학생이 52%, 남학생은 48%로 나타났다. 

또 합격자의 4분의 1 이상이 저소득층 가정 출신이다.


▲ 코넬대 합격률 소폭 상승 

아이비리그에서 가장 높은 10.6%의 합격률을 기록했다. 4만9,118명이 지원해 5,183명이 합격 통보를 받았다. 합격률은 지난해 10.3% 보다 소폭 상승한 것은 물론 4년 만에 첫 증가다. 대학측은 지원자는 지난해보다 2,210명 줄었으며 합격자도 105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아시안 등 유색인종 합격생 비율은 55%로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얼리디시전을 통해 1,395명이 합격했으며 지원자 중 4,948명이 대기자명단에 올랐다. 전 세계 95개국의 유학생이 입학허가를 받았으며 이들은 전체 합격자의 8%를 차지한다.

                             <이해광 기자> 

 


la-mo-01-b-18.jpg


2019040101010000179.jpg
               아이비리그 대부분 대학의 올 합격률이 사상최저를 기록했다. 하버드대 캠퍼스 모습.      <The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