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 점수와 학점 중요도 비교하면 학점에 2배가량

과외활동 다다익선? 잡다한 나열보다 열정적 한 두개

 



대학입학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대학들이 입학 전형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기준들은 무엇일까. 이런 점때문에 많은 학생들은 경쟁자보다 더 돋보이기 위해서 더 좋은 내신성적과 표준화시험 점수에 목을 매고 독특한 과외활동을 찾아다닌다. 이런 노력들은 성공적인 대입을 위해 필요하겠지만 대입 전형 과정을 제대로 알고 실행에 옮긴다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대입전형 과정에서 잘못 알려진 오해들을 두고 하는 말이다. 대입 전형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시험점수와 학점은 같은 크기로 중요하다 

대입전형에서 표준화 시험점수와 내신성적은 같은 크기로 취급될까.  단도직입적으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빌어 말하자면 표준화시험 점수가 중요하지 않다는 말은 아니지만 중요도는 내신 성적의 약 절반 정도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대입에서 SAT나 ACT를 입에 달고 살면서 이들 시험의 중요성이 과대평가된 경향이 없지 않다. 어떤 사람은 SAT에서 1,500점 이상, ACT에서 33점 이상을 받으면 무조건 탑 10 스쿨에 합격할 것이라고 믿기도 하지만 잘못된 생각이다. 현실적으로 이 점수보다 낮아도 합격을 할 수 있고 높지만 불합격한 학생들은 너무 많다.

사실 대학들은 고교 4년간의 학업 성취도를 그대로 보여주는 내신성적이 한 두 번 치러 평가하는 표준화시험보다 지원자의  능력과 잠재력을 더 정확하게 평가한다고 생각한다. 또 입학 사정관들은 대학에서 엄청난 학업량을 잘 감당하고 복잡하고 어려운 수업도 잘 이해할 수 있는 학생을 더 눈여겨본다. 


▲에세이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몇 년 전 한 유명잡지는 ‘에세이를 아주 디테일하게 잘 썼다고 해도 대입 전형에서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그 잡지는 일부 대학에서는 너무 많은 지원자들이 몰려 에세이를 제대로 리뷰하기 힘들 것이라며, 한 예로 유펜에선 에세이 7개 중 한 개만이 입학 전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에세이는 입학전형에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일까. 오히려 반대다. 앞서 언급한 사례나 가정이 모든 대학에서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말만 믿고 ‘에세이에 신경을 쓰지 않다가는 자칫 대입 전형에서 치명타가 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특히 UC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이런 생각은 위험천만이다. UC 입학 전형에서는 갈수록 에세이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팩트다. UC계열 탑 스쿨들 사이에서는 중요도가 더 높아졌다는데 예를 들어  UC 버클리는 SAT와 학업성적(석차)보다 에세이를 더 중요하게 보며 UCLA, UC 샌디에고는 SAT와 에세이를 비슷한 비중으로 다룬다는 말도 있다. 다른 명문대들도 마찬가지. 좋은 내신성적과 우수한 표준화시험 점수를 갖고 있는 학생의 경우 훌륭한 에세이가 더해진다면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반면 형편없는 에세이라면 고배들 들 수 있다. 즉 시험 점수와 GPA 등 비슷한 스펙을 가진 다른 지원자들 사이에서 당락을 구분하는 중요 요소라는 뜻이다. 

문법적 오류로 가득한 엉성하고 부족한 에세이는 지원서 상의 다른 좋은 스펙마저도 망쳐놓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과외활동은 다다익선 

많은 학생들이 명문대 입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입지원서의 스페이스가 모자랄 정도로 수많은 과외활동을 쫓아다닌다. 그렇다면 대입전형에서 과외활동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것일까.  전문가들은 한마디로 아주 올드패션한 방법이라고 꼬집는다. 

예를 들어 자원봉사나 서머캠프, 선교여행 등의 경우 대입 전형에서 눈길을 끄는 것이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누구나 다 하거나 단발성이라는 점에서 큰 효과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또 단지 지원서에 기재하면 좋을 것 같아서 시작하는 액티비티도 재고하는 편이 낫다. 최근에는 대학들이 스포츠, 요리, 토론 등 백화점식 액티비티보다는 한 두가지에 자신의 열정을 얼마큼 쏟았는가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  


▲힘든수업 낮은점수, 쉬운 과목 A보다 낫다 

많은 학생들이 대입 전형을 위해 AP 같이 난이도가 높은 과목을 수강하지만 일반 과목 만큼 좋은 성적을 받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생기는 궁금증 하나. 이런 난이도가 높은 과목에서 평균 정도의 성적을 받는 것이 쉬운 과목에서 A 학점을 받는 것보다 나을까.  대입 정보 사이트인 ‘프린스턴 리뷰’는 “대부분의 경우 AP수업에서 B학점을 받는 것이 일반 수업에서 A학점을 받는 것보다 나은 선택”이라고 말한다. 게다가 대학들은 GPA를 평가할 때 종종 어려운 수업의 비중을 더 많이 둔다는 점에서 이런 의견은 정확한 것처럼 느껴지겠지만 100% 맞는 말도 아니다.  

한 전문가는 “대학들이 지원자들이 도전적 수업을 수강하는 것은 반기는 것도 사실이지만 명문대의 경우 B학점 이하의 성적을 좋아하지 않고 한 과목 이상에서 힘겨워하는 모습은 플러스 요인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즉 높은 수준의 과목에서 B 이상의 학점을 유지하기 어렵다면 일반과목을 수강하는 것이 더 이치에 맞는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또 어떤 경우에는 도전적 과목들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GPA가 뛰어오르는 경우도 있지만  대학들이 곧이 곧대로 받아들이는 것은 아니다. 많은 대학들은 이런 GPA를 다시 계산하기 위한 자체 시스템을 갖고 있다. 


▲대학들은 SNS를 보지 않는다

대학 전형은 내신성적, 표준화 시험 점수, 추천서, 에세이, 과외 활동과 같은 전통적 요소들을 기준으로 학생들이 합격 여부를 결정한다. 하지만 지금은 바야흐로 소셜네트웍(SNS)시대. 더 많은 대학들이 지원자 홍보를 비롯 학생회, 동문들과의 의사소통을 위한 도구로 SNS를 이용하는 것이 일반화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지원자가 SNS를 좋지 않은 곳에 사용할 때 자칫 문제가 될 수 있다. 대학 입학처 관계자들 역시 지원자들의 SNS를 포함 온라인 프로필을 검색하기 때문이다. 

인상을 찡그리게 하는 음란한 콘텐츠나 욕설 등을 올린 것이 혹여라도 대학 관계자에게 발견된다면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게 분명하다.        

                              <이해광 기자>




2019031101010007910.jpg대입 전형의 경우 평가기준 등을 둘러싼 잘못된 정보들이 많이 나돌고 있다는 점에서 지원자들은 오해와 진실을 구분하는 시각을 가져야 한다.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