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는 4년 내내 듣고 외국어는 한가지 오래 동안 

대학 희망하는 전공과 연계되는 과목들도 수강 



고등학교에서 어떤 과목들을 수강해야 하는지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은 생각보다 복잡할 수 있다. 학교에서 제공하는 과목들을 탐색하고 지원하게 될 대학의 요구 조건, 여기에 자신의 학업 능력과 적성 등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고교 때 어떤 과목들을 얼마나 오래 수강해야 하는지에 대한 플랜은 가급적 일찍 시작하는 게 바람직하다. 명문대 진학을 위해 꼭 들어야 할 과목 등 고교 수강과목 선택에 대해 살펴본다. 



▲ 명문대 진학을 위한 고교 필수과목

성공적 대입을 위해 어떤 과목을 수강할 지에 대한 계획은 저학년때 시작하는 것이 좋다.  9학년이나 10학년 때 학생 핸드북을 충분히 숙지한 후 카운슬러를 만나 상담하는 것도 필요하다. 이때 고교 졸업에 필요한 과목들은 물론 지망할 대학에서 요구하는 과목들이 무엇인지 확인해야 한다.  

 특히 명문대 진학을 꿈꾼다면 전체적인 수강 과목 플랜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과목별 수강 요령은 다음과 같다. 

▷ 수학- 알지브라와 지오메트리를 수강하면 대입 전형은 물론 대학 수업에서도 도움을 줄 것이다. 가급적 고교 초기에 수강하면 명문대 입학 전형에서 요구하는 어드밴스 코스의 과학과 수학을 좀 더 여유있게 공부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많은 대학들은 고등학교에서 최소 3년간은  수학과목을 수강할 것을 요구하며 명문대의 경우는 4년을 더 선호한다. 전체적으로 알지브라 1과 2, 지오메트리, 삼각법, 미적분 등으로 구성하는 것을 추천한다. 특히 12학년 때는 미적분(최소한  precalculus)은 반드시 수강하는 게 좋다. 

▷ 영어- AP 영어를 포함해 4년 동안 영어를 수강하는 것을 권한다. 즉 학년마다 꼭 수강하라는 뜻이다. 특히 영미문학 등은 작문 스킬과 독해력, 어휘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 과학- 분석적 사고를 함양시키고 현실에 이론을 적용하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과학도 대입 전형에서 중요한 과목이다. 

많은 대학들은 최소 고등학교에서 3년간은 과학 수업을 들으라고 요구한다. 꼭 수강할  할 과목으로는 생물학, 화학 또는 물리학과 지구/우주 과학 등이다. 

▷ 사회학- 고교 과정에서 들어야 할 과목으로는 미국사(1년), 미국 정부(한 학기), 세계사 또는 지리(한 학기)이며 AP 과정 1개 이상을 포함한 사회 관련과목도  수강하는 게 좋다. 

▷ 외국어- 많은 대학들이 최소 2년, 명문대의 경우 최소 3년간의 외국어 수강을 요구한다.

외국어의 경우 어떤 언어를 선택했는가 보다 그것을 공부하며 보낸 시간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예를 들어 라틴어, 중국어, 산스크리트어, 스페인어를 각각 1년씩 하는 것보다 프랑스어를 4년간 하는 편이 입학사정관들에게는 더 인상적이다. 즉 같은 외국어를 3~4년 동안 배우는 것을 추천한다. 


▲ 도전적 과목 혹은 성적 잘 나오는 과목?

자신의 능력과 적성은 물론 대입전형까지 감안해 수강할 과목을 결정해야 한다. 도전적 과목 혹은 성적이 잘 나오는 과목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 지도 고민이다.  

많은 학생들의 경우 낮은 수준의 수업에서 훨씬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다는 유혹을 떨쳐내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큰 학업 부담없이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이런 과목들을 많이 수강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이런 표준 과목들에서 A학점을 받은 게 성적표에 가득한 지원자에 대해 입학 사정관들은  스스로 도전하기 보다는 안이하게 학업에 임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릴 것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해 명문대 진학을 꿈꾸고 있다면 자신이 최선을 다해 최소 B학점 혹은 그 이상을 받을 수 있는 AP 같은 도전적 과목을 학년마다 듣는 게 바람직하다. 물론 자신이 흥미를 가지고 있거나 자신이 있는 과목, 또 대학에서 하고 싶은 전공과 연계된 과목이라면 더 좋을 것이다. 명문대에서 지원자들에게 추천하는 AP 과목으로는 ▷외국어 ▷과학(생물학, 물리학, 화학) ▷수학(미적분 AB 또는 BC, 통계학) ▷영문학이나 영어 ▷역사(미국사, 유럽사, 정부와 정치 비교, 정부와 정치) ▷거시와 미시 경제학 ▷음악 이론 등이다. 


▲ 어너 클래스 혹은 AP/IB?

도전적 과목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어너 클래스 혹은 AP나 IB 중에서 어떤 과목을 수강해야 할 지도 선택해야 한다.  

기본적으로 수강하는 과목 선택은 자신의 학습능력과 수준, 학교별 프로그램 제공 여부에 달려 있다. 물론 교사와 상담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이들 프로그램 중 대입 전형에서 더 유리한 것이 있을 수는 있다. 예를 들어 어너 클래스와 AP 중에서는 AP 수강이 더 나은 선택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AP와 IB 사이에서 선택을 고민한다면 두 코스의 장단점과 특징을 먼저 파악해야 한다. 일단 AP 프로그램은 IB에 비해 더 대중적이고 인기가 높다. 2014년 기준 AP시험은 200만여명이 치른데 반해 IB 시험은 13만5,000명만이 응시했다. 또 공립 고등학생 중 30% 이상이 최소한 한 번의 AP 시험을 치른 것으로 나타났다.  


▲ 희망하는 전공에 따른 수강과목

대학에 진학한 후 어떤 전공을 할지에 대해 어느 정도 결심을 한 상황이라면 이에 필요한 과목들을  고등학교 때 수강하는 게 현명하다. 

예를 들어 엔지니어링 전공을 원한다면 대학 입학 전에 미적분학을 듣는 것이 가장 좋다. 또 실제 경험을 위해 최소한 하나 정도의 응용과학 수업도 듣는 것이 좋다.  

의대 준비(Pre Med) 학생이라면 과학 과정이 아주 중요한데 특히 생물학 및 화학은 프리메드 커리큘럼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다.     

AP 과학 과목 중 생물, 화학, 물리 등도 추천과목이다. 스탠포드, 조지타운 등 많은 대학들은 예비 의대생들을 위한 다양한 서머프로그램을 제공하는데 이 또한 눈여겨 볼만하다. 자신이 원하는 대학의 서머프로그램에 등록한다면 의대 입학후 4년간 어떤 과정을 밟게 될지에 대해 더 자세히 알게 될 것이다.



▲선택과목

핵심 필수 과목들과 달리 선택과목 수강은 대입 사정관들에게 자신의 관심분야와 열정을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모든 학교가 동일한 프로그램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가장 일반적인 것으로는 ▷컴퓨터 과학: 프로그래밍, 그래픽 디자인, 웹 디자인 ▷영어: 저널리즘, 창의적인 글쓰기, 연설과 토론 ▷가족 및 소비자 과학: 영양, 아동 발달, 요리 강좌 ▷수학과 과학: 환경과학, 동물학
 천문학, 통계학 ▷사회학: 심리학, 인류학, 경제학 ▷시각 및 공연예술: 그림, 그림, 사진, 합창단, 밴드 등이다.


 <이해광 기자>


2018050701010003594.jpg

명문대 진학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고등학교에서 어떤 과목들을 얼마나 수강할지 등에 대한 플랜을 저학년때 세우는 게 필요하다.             <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