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 이식은 건강한 사람이 기증한 대변을 환자의 장에 이식하는 치료법이다. 환자의 장에 건강한 ‘장내 세균’(Gut Bacteria)을 투입함으로써 장질환의 개선 효과를 유도하는 치료법이 바로 대변 이식이다. 치료법의 명칭이 듣기 거북하지만 치료 절차가 비위생적이지는 않다.

기증자 또는 ‘대변 은행’(Stool Bank)으로부터 제공되는 대변은 병원균 검사 등 여러 의료 점검 절차를 거친 뒤 치료에 사용된다. 치료용 대변은 플라스틱 튜브를 사용, 환자의 코를 통해 위나 소장으로 주입된다. 치료 부위에 따라 관장이나 대장 내시경을 통해 대장으로 직접 주입하기도 하고 캡슐 형태로 제작된 치료용 대변을 복용하기도 한다. 

현재 대변 이식 치료법이 가장 많이 사용되는 질병은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Clostridium difficile)에 의한 심각한 대장염이다.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 대장염은 항생제 투여 등으로 장내 건강한 세균총이 감소하고 대신 유해한 박테리아가 증식할 때 발생하는 질병이다. 유해균이 과다 증식할 경우 치명적인 장염을 일으킨다. 2011년 한해에만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에 감염된 환자는 약 50만명으로 이중 약 2만 9,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해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 감염으로 인한 의료비만 약48  억 달러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변 미생물군 이식’(Fecal Microbiota Transplant)이 정식 의학 명칭인 대변 이식 치료법이 분수령을 맞게된 시기는 195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의사들은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 감염으로 생명이 위독한 환자 4명을 치료하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대변 이식 치료법을 선택했다. 치료 결과는 대성공으로 환자 4명 모두 즉시 건강을 되찾는 극적인 치료 효과를 보였다. 하지만 대변 이식 치료법은 높은 치료 효과에도 불구하고 치료 방식이 혐오감을 일으킨다는 이유로 주류 의학계로부터 인정받는데 실패했다.

그러던 중 지난 2013년 대변 이식 치료법이 항생제 ‘반코마이신’(Vancomycin) 치료법보다 치료 효과가 높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되면서 다시 한번 주목을 받게되는 전환점을 맞았다. 이후 대변 이식 치료 효과를 증명한 대규모 연구 결과들이 잇달아 발표되면서 대변 이식 치료법이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대변 이식 치료법은 장질환 뿐만 아니라 비만, 재발성 요로 감염증, 궤양성 대장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 등 여러 질병 치료법으로도 현재 연구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초기 단계의 연구에서 기타 질병에 대한 치료 효과가 입증됐지만 ‘식품의약국’(FDA)은 대변 이식을 현재 ‘임상 시험용 신약’(Investigational New Drug)으로 규정하고 일반 사용을 승인하지 않은 상태다. 의료 보험 회사들의 경우 재발성 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균 감염 환자을 대상으로만 의료비를 지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대변 이식의 부작용은 설사, 위경련, 변비, 복부 팽만증 등이다. 



2019020201010001381.jpg

대장 은행 오픈 바이옴 관계자 치료용 대변이 담긴 병을 살펴보고 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