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페블비치 AT&T 프로암, 미국 첫 데뷔 경기 치러

엄지손가락 절단 딛고 우뚝$   “내 스윙 내가 봐도 웃겨”



‘낚시꾼 스윙’으로 미국에서도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한국의 프로골퍼 최호성(45)은 그의 나이 만 25세이던 1998년 처음 골프를 시작했다. 늦은 나이에 선수 생활을 시작 했음에도 불구하고 프로 골퍼로서 빠르게 자리를 잡은 최호성은 일본 골프 투어 진출 두 번째 대회였던 2013 인도네시아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지난해 그의 일본 골프 투어 2번째 우승을 카시오 월드 오픈에서 기록했다. 현재 세계 랭킹 194위에 올라 있는 최호성은 이번 주 그의 PGA 투어 데뷔 전을 북가주 몬트레이에서 열리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치르게 된다. 다음은 PGA 투어가 최호성과 가진 인터뷰다.



-이번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PGA 투어 데뷔를 한다. 기분이 어떤가

▲이번이 미국에서 치르는 내 첫 시합이다. 사실 미국에 이번에 처음 왔다. 긴장 속에서 플레이 할 것 같다. 나의 PGA 투어 데뷔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플레이하겠다. PGA 투어에서 나를 초대해줘서 내가 PGA 투어에서 경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나에게 매우 큰 영광이고 많은 의미가 있다.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면서 세운 목표나 기대가 있는가

▲지금 기분으로는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 같다. 어떤 목표를 세운 것은 없는데, 처음 여기에 도착 했을 때 먼가 느낌이 있었다. 그리고 아직 골프 코스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이 지역도 한번 살펴보고, 또 미국에서 첫 햄버거도 먹어 볼 예정이다.


-최 선수를 PGA 투어 피닉스 오픈에 초청해달라고 하는 골프 팬들의 청원이 있었다. 이 정도의 관심이 있을 것을 기대했나

▲전 세계의 골프 팬, 특히 미국의 골프 팬들이 많은 관심을 보내줘서 정말 감사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 난 그저 골프를 직업으로 치고 있는 평범한 사람일 뿐이다.


-‘낚시꾼 스윙’이라는 별명은 어떻게 생겼는가?

▲일본 골프 다이제스트의 사진 작가가 있는데, 그 사람이 몇 대회 동안 따라 다니면서 사진을 찍었다. 그 사람이 사진에 타이틀을 고민하다가 내 스윙 모습이 고기를 낚으려고 낚시를 던지는 낚시꾼 같다고 해서 붙였다.

-최 선수의 스윙에 대한 전 세계 골프팬들의 관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미국의 골프 팬들이 내 스윙에 대해 좋아하고 얘기하는 것이 재미있다. 내가 뛰고 있는 한국과 일본의 팬들 이외의 팬들이 내 스윙을 좋아한다는 것은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다. 팬들은 내가 골프를 치는 이유 중 하나다. 나는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페블비치에서 최선을 다해 플레이 할 것이다.

-팬들의 이런 반응이 놀랍지 않는가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모르겠다. 난 그저 최선을 다 할 뿐이다. 내가 지금 받고 있는 성원은 믿기 어려울 정도이고 과분하다.


-어떻게 지금의 ‘낚시꾼 스윙’을 하게 되었나

▲내 스윙은 내가 프로 골퍼로써 투어에서 살아남기 위한 과정의 산물이다. 알다시피, 나와 경쟁하는 내 후배들의 스윙과 플레이를 보면 매우 강하고 멀리 친다. 내가 나이가 들어 감에 따라, 내가 먼가를 하지 않으면 그냥 평범한 선수가 될 것 같았다. 지금 생각해 보면, 지금과 같은 스윙을 처음 시도한 것이 2013년에 아주 깊은 러프에 들어갔을 때였다. 

그 이후 이러한 스윙을 하다가 작년부터 나의 일반적인 스윙으로 자리 잡았다. 이 스윙을 하면 평균 13야드 정도 드라이버가 더 멀리 나간다. 지금 드라이버를 약 282 야드 정도 치는데, 이는 단순히 13야드를 멀리 치는 것이 아니고, 나의 게임에 아주 큰 도움을 주는 변화이다. 세컨 샷에서 한 클럽 이상의 차이를 만들어 주는 스윙이다.


-자신의 스윙을 비디오로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가? 보면서 웃긴 스윙이라고 생각하는가

▲매번 볼 때 마다 아주 웃기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경기 중에는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어서 내가 어떻게 하고 있는지 잘 모른다. 내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면, 내 스윙을 어떻게 보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모든 선수들의 스윙이 다 다르게 보인다. 모든 스윙은 같은 수가 없지 않은가.


-어떻게 골프를 시작하게 됐나

▲고등학교 졸업반일 때, 공장에서 참치를 손질하다가 톱에 오른쪽 엄지손가락의 일부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그 뒤 군대를 면제를 받았고, 몇 년 동안 무엇을 할 지 몰라서 허송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그 시기에 생계를 위해 여러 종류의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그 중에 하나가 안양 컨트리 클럽에서 일을 한 것이었다. 그때가 내가 25살이었을 때였고, 골프를 처음 접했다. 

그 뒤에 골프장의 지배인이 모든 직원들에게 골프 연습하라고 권장해서, 27세 때부터 골프를 제대로 시작했다. 

운이 좋게도, 29살에 프로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 내가 받고 있는 이러한 관심과 전 세계적인 성원은 내 인생에서 상상도 하지 못한 일들이다.



2019020701010004310.jpg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해진 프로골퍼 최호성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팬들의 관심이 얼떨떨하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PGA 투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