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9만5,701명...1년새 17%↑

고교 조기유학생은 6,842명



미국에서 유학 중인 한인 유학생수가 9만6,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 산하 ‘유학생 및 교환방문자 관리 시스템’(SEVIS)이 25일 공개한 ‘2017년도 외국인 유학생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대학에서 수학 중인 한국인 유학생은 9만5,70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대비 7만1,206명에 비해 2만4,495명이 늘어 17%가 증가한 수치다.  

SEVIS자료에 따르면, 한국인 유학생은 지난 2014년부터 3년 연속으로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22,5%가 줄어 지난 2016년에는 가까스로 7만명 선에 턱걸이하면서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국가별로는 여전히 중국이 48만1,106명으로 유학생이 가장 많았고, 인도가 24만9,763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한국은 3위를 기록했다. 

9~12학년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한인 조기유학생은 중국 4만4,573명에 이어 6,842명으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에서 우대받고 있는 스템 분야(과학•기술•수학•공학)의 OPT'(Optional Practical Program•현장취업실습) 승인비율은 인도가 5만507명으로 다른 국가들에 비해 월등히 많았고, 중국이 2만1,705명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한국인 유학생 중 스템분야에서 1,670명이 OPT 승인을 받아 3위로 나타났지만, 상위 순위에 오른 다른 국가들보다는 현저히 낮았다. 

스템분야에서 OPT 대상자 채용 기업 중 아마존이 2,393명으로 가장 많았고, 구글이 1,142명으로 2위, 인텔이 1,139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한편 미국에서 수학 중인 외국인 전체 학생(F, M 비자 소지자)은 159만1,070명으로 집계됐다. SEVIS는 2003년 7월부터 가동된 외국인 유학생 관리 시스템으로 고등학생을 포함한 미국에 입국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모든 신상정보와 학사일정 정보를 다루고 있다.

유학생은 SEVIS가 승인한 학교에서 발급한 입학허가서(I-20)를 소지하지 않았거나 SEVIS 웹사이트에 등록돼 있지 않으면 입국이 거부된다. 

<금홍기 기자>



201810270554405b1.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