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점수가 좋지 않고 고교 내신성적이 낮은 학생들도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SAT와 AP 시험을 주관하는 비영리 단체 칼리지보드는 재정적으로 어려운데다 성적이 좋지 않은 학생들의 대학 진학을 돕기 위해 2,500만달러 규모의 스칼리십 프로그램을 런칭했다. 

칼리지보드 어퍼튜너티 스칼라십(College Board Opportunity Scholarship)으로 명명된 이 장학금은 다른 장학금과 달리 최저 학점이나 최저 SAT 점수를 요구하지 않는다. 

대신 장학금 신청자들은 지원하고 싶은 대학 리스트를 작성하고 SAT 시험을 준비하고, 점수를 향상시키고, FAFSA 작성을 하는 등 대학 입학을 위한 각 단계마다 500~2,000 달러 사이의 장학금을 받게 된다.  최종 6단계를 모두 완료하게 되면 4만 달러의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칼리지보드 측은 2020학년도부터 매년 500만달러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체류신분에 관계 없이 미국에 거주하는 학생은 모두 지원할 수 있다. 

또 가구 수입은 관계가 없지만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더 많은 헤택이 돌아가도록 장학금의 절반 가량은 연 소득 6만달러 이하 가구 자녀에게 할당할 계획이다. 

칼리지보드측은 이 장학금에 대해 “비록 현재는 성적이 좋지 않은 학생이라도 꾸준한 노력을 통해 성적을 향상시켜 대학에 진학하는 동기를 부여하고 자신감을 찾는데 큰 의미가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장학금 신청은 프로그램이 본격 런칭되는 12월에 웹사이트(https://opportunity.collegeboard.org/)를 방문해 등록하면 된다. 

문의는 (844)298-3554로 할 수 있다.                        <이해광 기자>